UPDATED. 2019-03-20 18:20 (수)
세종시 '대통령 세종 집무실 설치' 요구 확산
세종시 '대통령 세종 집무실 설치' 요구 확산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9.01.08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수도완성대책위' 대통령집무실 세종시 설치 촉구..."균형발전 최적 방안"

문재인 대통령 대선 공약인 '청와대 집무실 광화문 이전'이 사실상 무산되면서 행정수도 기능을 할 세종시에 대통령 집무실을 설치해야 한다는 주장이 시민단체 등 여러곳으로 확산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대선 공약인 '청와대 집무실 광화문 이전'이 사실상 무산되면서 행정수도 기능을 할 세종시에 대통령 집무실을 설치해야 한다는 주장이 시민단체 등 여러곳으로 확산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대선 공약인 '청와대 집무실 광화문 이전'이 사실상 무산되면서 행정수도 기능을 할 세종시에 대통령 집무실을 설치해야 한다는 주장이 시민단체 등으로 확산되고 있다.

행정수도완성세종시민대책위(이하 대책위)는 8일 논평을 내고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대통령 세종집무실'이 최적의 방안"이라며 "‘대통령 세종집무실’의 조속한 설치를 촉구한다"고 천명했다.

대책위는 "세종집무실은 광화문집무실보다 그 효과가 더욱 크다"며 "집무실을 세종시에 설치한다면 2시간 거리의 수도권 주민뿐 아니라 같은 시간 안에 영남과 호남 주민들도 언제든지 만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통령이 약속한 제2국무회의를 세종시에 있는 각부 장관들과 개최하고 행정공무원들이 정책협의를 위해 서울에 출장을 가지 않아도 되는 만큼 현재 제기되는 행정부의 비효율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임으로써 국가 정책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더욱 확대할 수 있다"며 "대통령이 수도권을 떠나 지방에서 일한다는 것 자체가 국가 균형발전을 이루겠다는 상징적 의미를 부여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대책위는 "국회 세종의사당과 근접한 위치에 있으면 행정부와 입법부가 상호 협력할 수 있다"며 "세종집무실은 대통령이 추구하는 '낮은 청와대, 국민과 소통하는 대통령'의 가치를 실현하고, 행정 비효율을 해소하며, 국가균형발전을 모두 이룰 수 있는 최적의 방법"이라고 역설했다.

더불어민주당 조승래(유성구 갑) 의원도 지난6일 자신의 SNS 페이스북에 "국회는 이미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을 위한 설계비를 올해 본 예산에 반영했다"며 "대통령 세종집무실, 더 나아가 세종 제2 청와대를 설치한다면 지역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을 획기적으로 확대할 강력한 추진 로켓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대통령이 광화문에서 서울시민과의 소통뿐 아니라 세종호수공원에서도, 대전 유성온천에서도 시민들과 함께 하는 모습을 그려본다"고 올렸다.

이춘희 세종시장도 지난 3일 새해 첫 브리핑에서“광화문 청와대는 안 됐지만, 세종시 제2집무실은 지금도 얼마든지 설치할 수 있다”며 “이미 세종시가 행정부의 중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으니, 이곳에 실용적이고 간소한 집무 공간을 마련하면 좋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재 추진 중인 세종청사 새 청사에 대통령 제2집무실을 설치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이 직접 사회를 볼 예정인 오는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현실적 대안을 내놓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충청권에서는 ‘세종시 제2집무실’이 공약을 대체할 최적화된 대안으로 제시되길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