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2-19 18:21 (화)
청양군, 현장에서 빛나는 복지정책 적극 추진
청양군, 현장에서 빛나는 복지정책 적극 추진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9.01.08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 행복한 미래 ‘주민복지’ 실현...장애인회관 건립, 경로당 운영비 현실화

8일 청양군이 장애인회관 건립, 경로당 운영비 현실화 등 현장에서 빛나는 복지정책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8일 청양군이 장애인회관 건립, 경로당 운영비 현실화 등 현장에서 빛나는 복지정책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사진은 김동곤 청양군수가 노인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청양군이 올해 장애인회관 건립, 경로당 운영비 현실화 등 현장에서 빛나는 복지정책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군은 올해 복잡하고 다양한 사회보장수요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판단하고 장애인의 사회참여기회 강화를 위한 회관 건립, 건강한 노후를 위한 서비스 확대, 자활근로 지원에 초점을 맞춰간다.

장애인회관 건립사업의 경우 장애인단체 및 지역사회재활시설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 모두 27억 원이 투입되며 장애인들의 실정에 알맞은 프로그램으로 장애인복지를 한 단계 끌어올릴 계획이다.

특히 오는 7월 장애인등급제가 폐지됨에 따라 개인 맞춤형 지원체계를 도입하기로 하고, 복지형·전일제·시간제 등 일자리를 계속 확대할 방침이다.

경로당 운영비는 그간의 일률적 지원이 가져온 한계를 넘어서기 위해 회원 수에 따른 증액 지원을 결정했다.

회원 수가 30명 이하인 경로당은 현행 지원액을 유지하고, 31명∼50명인 경로당은 매월 5만 원(50% 인상)늘리고 51명 이상인 경로당은 매월 10만(100% 인상) 원씩 증액했다.

자활근로 지원책도 눈에 띈다. 7개 자활센터 위탁사업에 43명이 혜택을 받고 환경정비 등 읍면 직영사업 6명, 취업성공패키지를 통해서는 53명이 수혜를 입는다.

황우원 주민복지실장은 “어려운 분들이 지금보다 더 나은 삶을 살도록 돕는 것이 복지정책”이라며 “한집 식구 같은 복지공동체를 만들도록 세심하게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청양군의 사회복지 예산은 2015년 455억 원에서 2016년 490억 원(35억 원 증가), 2017년 508억 원(18억 원 증가), 2018년 578억 원(70억 원 증가), 2019년 631억 원(53억 원 증가)으로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