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0 18:20 (수)
문정우 금산군수 “국(局) 중심 조직개편 없다”
문정우 금산군수 “국(局) 중심 조직개편 없다”
  • 이정석 기자
  • 승인 2019.01.07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정기인사 대대적 조직개편 예고…핵심 공약 실현에 방점
1월 정기인사 “적격에 맞는 인사 배치” 자평

문정우 금산군수가 7일 군청 기자실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국 중심의 조직개편은 없을 것이며, 지난 1월 정기인사는 적격에 맞는 인사를 배치했다”고 자평했다.
문정우 금산군수가 7일 군청 기자실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국 중심의 조직개편은 없을 것이며, 지난 1월 정기인사는 적격에 맞는 인사를 배치했다”고 자평했다.

문정우 금산군수가 “국(局) 중심의 조직개편은 없다”고 못을 박았다. 지난 하반기 가칭 총무국, 산업국을 중심으로 한 조직개편설로 술렁이던 조직을 다지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또 지난 1일 단행된 인사에 대해서는 “적격에 맞는 인사를 배치했다”고 자평했다.

문 군수는 7일 군청 기자실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조직개편은 올해 상반기 계획중”이라며 “국 설치는 안 할 수 있다, 꼭 해야 되나 생각이 든다”며 국 설치에 대한 계획이 없음을 밝혔다. 이로 인한 논란도 일단락 될 것으로 보인다.

문 군수의 국 설치 불가 배경에 핵심 공약실천 부서의 전진 배치와 조직 장악력 제고를 위해서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오는 7월 정기 인사가 대대적 조직개편으로 이어질 것이란 예상이 주를 이루고 있다. 문 군수는 핵심 공약인 ‘찾아오는 금산’을 위한 토대를 마련하기 위한 조직개편안을 구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런데 국 중심의 조직이 개편되면 결제라인이 하나 더 생기게 돼 진행속도가 더딜 수 있고 이 과정에서 의도하지 않은 불협화음이 군정 불신으로 이어질 수 있는 우려를 차단하기 위한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특히 문 군수는 관광, 인삼, 농업 분야 등을 금산의 인구늘리기와 유동인구 증가로 인한 지역경제 살리기의 핵심으로 바라보고 있다. 이는 공약의 주요 내용이기도 하다. 이를 위해서는 직접 현안 챙기고 독려하기 위해서는 국 체제보다는 실·과 체제가 효율적이라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문 군수는 ‘농민군수’란 타이틀로 군수에 당선됐다. 금산의 주요 기반인 인삼분야 뿐만 아니라 농업분야를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인삼이든, 농업이든, 관광이든 사람이 들어올 수 있는 정책 입안에 무게중심이 쏠리지 않겠냐”며 향후 조직개편의 방향을 전망했다.

1일 단행된 인사에 대해 문 군수는 “이번 인사는 일하는 군청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며 “임기 동안 보고 느낀 점을 고려해 적격에 맞는 직원을 배치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