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19 11:29 (화)
문 대통령 ‘세종시 제2집무실’ 말 나올까
문 대통령 ‘세종시 제2집무실’ 말 나올까
  • 청와대=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1.07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신년 기자회견서 ‘광화문 집무실’ 무산 입장표명 ‘주목’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광화문 집무실 공약 무산 대안으로 세종시 제2집무실을 언급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광화문 집무실 공약 무산 대안으로 세종시 제2집무실을 언급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이전' 대선 공약이 사실상 무산된 것과 관련해 입장을 표명할지 주목되고 있다.

특히 문 대통령이 직접 사회를 볼 예정인 오는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현실적 대안을 내놓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충청권에서는 ‘세종시 제2집무실’이 공약을 대체할 최적화된 대안으로 제시되길 기대하고 있다.

앞서 유홍준 광화문시대 자문위원은 지난 4일 청와대에서 “청와대 본관과 영빈관, 헬기장 등 대체 부지를 광화문 인근에서 찾을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문 대통령도 경호·의전이라는 것이 복잡하고 어렵다는 것을 인지했다”고 밝혔다.

이는 사실상 지난 대선 당시 문 대통령 핵심 공약이었던 ‘광화문 대통령 시대’ 철회를 발표한 셈이다. 이러자 야당은 문 대통령의 직접적인 사과와 해명을 비롯해 ‘거짓 공약’, ‘소통 부족’ 등을 지적하며 일제히 비판을 가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7일 오전 춘추관 정례브리핑에서 광화문 집무실 보류는 사실상 공약이 무산된 것인데, 대통령이 직접 입장을 표명할 계획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 “10일 기자회견 때 질문하라. (대통령께서)답을 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 1호 공약, 세종시 이어받나..지역 정치력 발휘 '관건'
"지방분권 확대 추진 로켓", "세종시 새 청사에 설치 가능"

충청지역 정치권과 지방정부에서는 무산된 대통령 1호 공약 대안으로 ‘세종시 제2집무실’을 내놓고 있다. 무엇보다 세종시가 지역구인 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비롯해 지역 정치권이 얼마나 정치력을 발휘할 지가 관건이다.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대전 유성갑)은 지난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 세종집무실, 나아가 제2청와대를 세종에 설치하면 지역 균형 발전, 지방 분권을 확대할 추진 로켓이 될 것이다. 부지 확보 등 실무적 문제는 얼마든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한 언론 인터뷰에서 “광화문 청와대는 안 됐지만, 세종시 제2집무실은 지금도 얼마든지 설치할 수 있다”며 “이미 세종시가 행정부의 중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으니, 이곳에 실용적이고 간소한 집무 공간을 마련하면 좋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재 추진 중인 세종청사 새 청사에 대통령 제2집무실을 설치하는 방안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세종시는 올해를 행정수도 완성의 원년으로 삼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광화문 집무실 공약 불발되면서 국회 분원과 세종의사당에 청와대 제2집무실 논의가 본격화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