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0 18:20 (수)
양승조 충남지사 "혁신도시 지정 자존심 문제"
양승조 충남지사 "혁신도시 지정 자존심 문제"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9.01.03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신년인사차 도청 프레스센터 방문
부남호 역간척, 화력발전소 조기폐쇄도 강조

양승조 충남지사가 3일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 문제는 충남도의 자존심과 관련된 문제인 만큼 언론인들도 함께 도와 달라"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날 남궁영 행정부지사와 나소열 문화체육부지사를 비롯한 실·국·원장과 함께 신년 인사차 도청 프레스센터를 방문, 올해 도정 과제 등에 대해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2019년에는 이뤄내야 할 일이 굉장히 많다. 가깝게는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 문제로, 도민과 청년들에게 실질적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자존심과 관련된 문제"라며 "혁신도시 배제는 어떤 이유나 변명도 될 수 없고 논리적 타당성도 결여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도청 공직자뿐만 아니라 언론에서도 반드시 이뤄내야 할 일"이라며 "지정이 되면 충남 산업발전에 부합되는 공공기관 이전에 적극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양 지사는 어렵지만 꼭 해결해야 할 과제로 부남호 역간척 문제와 화력발전소 조기 폐쇄를 꼽았다.

양 지사는 "부남호 역간척 문제는 대류모 역간척의 첫 사례로 세계적인 모델이 될 것"이라며 "도정의 중요한 의제로 삼고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부남호는 1995년 서산간척지 B지구 개발사업에 의해 조성된 인공 담수호지만  농업용수로 쓸 수 없을 만큼 수질 오염이 심각한 상황이다.

또 양 지사는 "도내 30개 화력발전소 가운데 35년이 지난 노후화된 화력발전소가 2기가 있다. 아직까지 운행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며 "조기 폐쇄해 친환경 발전소로 전환하는데 역량을 집중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어진 과제가 결코 만만치 않지만 공직자들과 언론인들이 함께 해 주신다면 풀어 낼 수 있을 것"이라며 재차 언론 협조를 강조했다.

양 지사는 지난해 10월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도 "시행하고 있는 도정 주요 정책을 중앙정부가 했다면 메가톤급 이슈가 됐을 것"이라며 언론에 대해 서운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바 있다. 

마지막으로 양 지사는 "어느 광역단체장도 마찬가지겠지만 도정 수행에 있어 최선을 넘어 정성을 다하고 있다. 일관된 태도로 정성을 다하게 되면 도민이 인정하고 평가할 것이다. 일관된 행정으로 평가 받겠다"고 마무리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