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1-16 18:15 (수)
강병철 박명순 부부교사, 시집 평론집 나란히 출간
강병철 박명순 부부교사, 시집 평론집 나란히 출간
  • 지상현 기자
  • 승인 2018.12.27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 시인 '사랑해요 바보몽땅'..박 교사 '영화는 여행이다'

강병철 시인과 박명순 교사 부부.
강병철 시인과 박명순 교사 부부.

부부 교사인 강병철 시인과 박명순 평론가가 나란히 책을 펴내 화제다. 주인공은 충남 서산의 대산고등학교 국어교사로 재직 중인 강 시인은 『사랑해요 바보몽땅』을 내고, 천안여중 국어교사인 아내 박 교사는 영화 에세이집 『영화는 여행이다』를 냈다. 두 책 모두 출판사 ‘삶창’을 통해 나왔다.

『사랑해요 바보몽땅』은 강 시인의 5번째 시집이다. 이번 시집은 ‘기억의 힘’으로 쓰여졌다고 강 시인은 말한다. 어느 작품인들 기억의 도움을 피할 수 있을까마는 이번 시집은 특히 ‘명료하지 않은 기억의 더미들을 불러내 재해석한 것’들이다. 시인은 기억 속의 여러 인물들을 호출해내서 그들의 목소리를 들려주고 있다. 그 목소리들을 따라가다 보면 엊그제 우리의 모습이 드러나고 한국의 현대사가 보인다.

지금 전교조의 전신은 민교협(민주교육추진전국교사협의회)이고, 민교협은 이른바 ‘민중교육지’ 사건으로 태동했다. 교사였던 강 시인은 1985년 『민중교육』에 소설 「비늘눈」을 실은 죄로 해직교사의 길을 걷기도 했다. 교단으로 돌아온 뒤에도 한국작가회의 등에서 활동해왔다. 2000년대 초반 이어 다시 2018~2019년 작가회의충남회장을 맡았다. 

그는 민중의 다양한 모습을 시어로 조각해낸다. 민중이란 주제는 무겁기 십상이나 그의 시는 무겁지 않다. 아무리 진지한 메시지도 능청과 유머로 녹여내는 게 그의 특기다. ‘대전복합터미널 남자화장실 소변기를 닦는 고향 여자’에게조차 반갑게 악수를 청할 수 있는 재주가 강 시인에겐 있다. 아내 박 교사는 이런 장면에서도 “쑥쓰러움이 끼어들 여지가 없다”고 말한다. 

강 시인 부부가 펴낸 책.
강 시인 부부가 펴낸 책.

남편 시집에 아내의 평을 담은 것도 이 시집의 특징이다. 박 교사는 “시집과 소설집 산문집 그리고 편집한 책 스무 권에 육박하는 출산 속에서 ‘기억의 미학’과 ‘연민과 해학’을 지닌 문체주의 작가로서 입지를 굳히는 중”이라고 평하고 있다. “강 시인의 작품에는 이렇다 할 주인공이 따로 없으며, 그가 맺은 모든 인연들에 대한 ‘강박증적인 사랑’으로 내달리고 있다”고 아내는 남편을 요약한다. 

남편이 강박증적인 사랑 때문에 문학을 했다면 아내는 영화를 통해 ‘삶과 사랑’을 정리하고 있다. 박 교사의 『영화는 여행이다』에는 43편의 영화 에세이가 담겼다. 시인 황규관은 “이 책에 대해 ”한 마디로 압축하면 ‘삶’이 될 것이다. 주체할 수 없는 사랑으로 썼기 때문인지 우리는 저자가 소개하는 영화의 내면에 빠질 수밖에 없다”고 말한다. 

박 교사는 그의 고백처럼 영화전문가는 아니다. 그럼에도 영화에 대한 지극한 사랑과 초보자 같은 풋풋함 때문에 남몰래 영화에 미소를 짓는 사람이다. 조치원 신흥동 건어물 가게 8남매의 맏딸로 태어났다. 공주사대 재학 때 연극 무대에 활동하다가 두 번 무기정학을 받았다. 『작가마루』로 늦깎이 평론가가 됐고 산문집 『아버지나무는 물이 흐른다』와 문학평론집 『슬픔의, 힘』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