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1-16 18:15 (수)
신성철 KAIST 총장 직무정지 유보
신성철 KAIST 총장 직무정지 유보
  • 이지수 기자
  • 승인 2018.12.14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이사회 유보 찬성 6, 반대3 차기 이사회로 쟁점 넘겨

이사회의 직무정지 유보 결정 이후 소회를 밝히는 신성철 KAIST 총장

KAIST 이사회가 신성철 총장의 직무정지를 유보했다.

KAIST 이사회는 14일 261차 정기이사회에 상정된 ‘신성철 총장의 직무정지’ 안건을 유예 결정했다. 이날 이사회에서 정부측 당연직 이사 3명이 유보를 반대했으며 과반수의 6명의 이사가 유보에 찬성해 이같이 결정됐다.

안건은 지난달 3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DIGIST 감사 중 제기된 의혹을 바탕으로 신 총장을 검찰고발 하고 직무정지 요청을 KAIST 이사회에 요청한데 따른 것이다.

KAIST 이사회는 정기이사회 직후 직무정지 유보에 관한 공식 입장을 냈다.

이사회는 “과기부가 관련 법령과 사안의 중대성에 비추어 적절하다고 판단되는 법적 조치를 이행했을 것으로 존중한다”며 “과기부의 판단을 존중하면서도 KAIST 명예와 그 구성원의 자긍심을 지킬 수 있는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KAIST 이사회는 정식안건으로 상정된 신성철 총장의 직무정지안을 유보시켰다.

이사회는 “한국 과학기술의 긍지인 KAIST가 타 기관의 감사 결과에 의하여 국제적 위상이 흔들리고 혼란이 야기되고 있는 현실에 대하여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이사회에서는 최고 지성의 전당인 KAIST의 총장 직무를 정지시키는 것은 매우 신중하게 처리하여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이사회는 “보다 심도 있는 논의를 위하여 직무정지 건은 차기 이사회에서 심의·의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신 총장은 유보가 결정된 후 기자들과 인터뷰에서 “본의 아니게 KAIST와 과학기술계 많은 분들게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며 “앞으로 신중하고 겸허한 마음으로 대학을 경영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이사회에서 정부측 당연직 이사 3명은 직무정지 유보를 반대했지만 6명의 이사들은 신 총장을 둘러싼 의혹이 시시비비가 가려지지 않은 상태에서 직무정지에 문제가 있다는 의견을 내며 첨예한 논쟁을 벌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