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1-16 18:15 (수)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파업사태 이번주 해결”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파업사태 이번주 해결”
  • 이지수 기자
  • 승인 2018.12.13 11:5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공공연구노조 농성장 찾아 사태 해결 약속

공공연구노조 출연연 파업 농성장을 찾은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원광연 국가과학기술회 이사장이 13일 공공연구노조 출연연 파업 농성장을 찾아 출연연 비정규직 사태에 대해 금요일까지 해결할 것을 약속했다.

공공연구노조에 따르면 출연연 파업 사흘째인 이날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이 농성장을 방문해 노조관계자들과 면담했다.

원 이사장은 “정규직 전환과정이 순탄치 않게 진행돼 요구사항을 들고 국가기술과학이사회가 있는 건물 로비까지 오게 만들어서 굉장히 송구스럽다”며 “이번 주 내로 문제 해결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원 이사장의 농성장 방문 이후 노조 간접고용 대표자들은 원 이시장과 2시간 동안 간담회를 가졌다.

공공연구노조는 원 이사장에게 전환과정에서 나온 연구회 직접고용 방안, 공동자회사 방안, 공공기관 설립 방안 등 실현 가능성이 없는 방안에 대해서는 분명한 입장을 밝힐 것을 요청했다.

공공연구노조에 따르면 이 같은 요청에 원 이사장은 동의 의사를 밝히며 “13~14일 개최되는 경영협의회에서 분명한 방향이 결정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또 원 이사장은 전환과정에서 일부 사용자가 직접고용 시 많은 인원이 탈락된다거나 임금 및 노동조건이 하락할 수 있다는 등의 근거 없는 이야기로 간접고용 노동자를 겁박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엄정 대처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적폐 2018-12-13 20:04:58
정부출연연은 학연을 통한 고용세습을 중단해야한다. 가이드라인에서 연수생은 연수직으로 분류하여 정규직 전환에서 제외된다. 장기(7년 이상) 기간제근로자들을 정규직 전환심의대상에서 제외하고 연수생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것은 분명 정부의 정책과 다르다. 이것을 원리원칙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분명 갑질이다. 정부의 정책을 무시하고 정부를 우습게 보는 것은 분명 절못된 적폐문화이다. 정부출연연의 적폐문화가 하루빨리 청산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