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7 18:09 (월)
충남도의회 "같은 민주당이라고 무조건 예산 통과 없다"
충남도의회 "같은 민주당이라고 무조건 예산 통과 없다"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8.12.06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산결산특별위원회 6일부터 본격적인 예산 심의
"집행부 사전 설명 없어" 맹비난

6일 충남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본격적인 예산 심의에 들어갔다.
6일 충남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본격적인 예산 심의에 들어갔다.

충남도의회 상임위원회가 내년도 예산안을 대폭 삭감한 가운데 6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이하 예결특위)가 집행부를 향해 "같은 민주당이라고 안일하게 생각하지 말라"며 질타를 퍼부었다.  

이날 예결특위는 ‘2019년도 충청남도 예산안’ ‘2019년도 충청남도 기금운용계획안’ 등 본격적인 예산안 심의에 들어갔다. 

이 자리에서 김영수(서산2·민주)는 “상임위에서 설명이 부족해 예산이 삭감됐다고 하는데 사후처방 모습에 유감스럽다”며 “집행부는 예산 심의 전에 현안을 상의하기 위해 의원들을 한 번도 찾아오지 않았다. 도의회가 민주당이 다수고 양승조 지사와 결이 같다고 해서 무조건 해준다는 것은 안일한 발상”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앞서 윤동현 여성가족정책관이 다문화 관련 사업 예산이 삭감된 이유에 대해 “사업의 필요성을 설명드렸지만 부족했던 것 같다”고 답한 것에 대한 질타였다.

김명숙(청양·민주)의원은 자료 유출을 문제 삼았다.

김 의원은 “농업경제환경위원회에서 예산 조정 후 이를 문제 삼는 도민들의 문자가 쏟아졌다. 이분들이 보내온 자료는 집행부에서 유출되지 않았으면 절대 나올 수 없는 자료”라며 “사전 협조는 하지도 않고 이런 식으로 자료를 유출해 도민들로 하여금 의원을 압박해 예산을 확보하려고 하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영신(천안2·민주) 의원도 “집행부는 의회가 그냥 눈감고 예산을 통과시켜 줄 것이라 생각한 것 같다”며 “예결위로 넘어오기 전에 실·국장들이 상임위를 찾아가 설명도 하고 납득도 시키는 등 적극적으로 나섰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예결위는 요술방망이가 아니다. 상임위에서 조정한 예산을 예결위가 다 살릴 수는 없다”며 “일을 하려고 한다는 성의와 의지를 보여 달라”고 주문했다.

의원들의 연이은 질타에 이필영 기획조정실장은 " 사전에 협의가 부족했던 점을 인정한다. 추후에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해명했다.

앞서 지난 3일 충남도의회 4개 상임위원회는 도비 일반회계세출예산안 6조 2694억 2300만 원 가운데 0.58%인 366여억원을 삭감 조정했다.

운영위원회 소관 5000만 원, 행정자치위원회 소관 54억 4430만 원, 문화복지위원회 소관 108억 9546만원, 농업경제환경위원회 187억 6599만 원, 안전건설해양소방위원회 소관 12억 9760만 원 이다. 

이와 관련 정광섭(태안2·한국) 예결위 위원장은 “실·국장들이 안일하게 대처하는 바람에 상임위에서 예산이 대폭 삭감 됐다”며 “도지사를 비롯해 문화체육부지사, 실·국장들에게 지금이라도 찾아가 설명을 하라고 권했다.  상임위와 협의가 되면 살아나는 예산도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