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6:17 (금)
KAIST 사상초유 총장 직무 정지 사태 오나
KAIST 사상초유 총장 직무 정지 사태 오나
  • 이지수 기자
  • 승인 2018.12.05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부 직무정지 요청…신성철 총장 거취 결정 이사회 소집

4일 과기부 감사에 따른 검찰고발에 대해 해명 기자회견을 나선 신성철 KAIST 총장.

신성철 KAIST 총장의 연구비 비위 의혹으로 사상 초유의 총장직무 정지 사태가 가시화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신 총장이 지난 2014년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총장 재직 당시 미국의 로렌스버클리 국립연구소 장비를 무상으로 사용키로 했으나 사용료 명목으로 연구비 22억 원을 지원하고, 해당 연구소에 근무중인 자신의 제자 임모 씨를 정식 절차 없이 겸직교수로 채용, 부당 급여를 지급한 것을 지난달 감사에서 적발했다.

과기부는 감사 결과를 바탕으로 지난달 30일 신 총장을 ‘국가 연구비 횡령’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고 KAIST 이사회에 총장 직무정지 요청 공문을 보냈다.

KAIST 설립 47년만에 총장이 재임 기간 중 정부로부터 직무정지 요청을 받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이에 지난 3일 김보원 기획처장이 이장무 KAIST 이사장을 만나 과기부에서 요청한 총장 직무정지와 관련해 이사회 소집여부를 논의했다.

KAIST는 오는 14일 이사회를 개최해 신 총장의 직무정지 안건을 상정해 처리할 예정이다.

또 카이스트는 사상초유의 총장 공석에 따른 공백 사태를 막기 위한 대책을 마련 중이다. 신 총장의 직무가 정지되면 박오옥 교학부총장이 총장 직무를 대행한다.

신성철 총장 거취를 결정하는 KAIST 이사회가 다음주 앞두고 있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신 총장은 일련의 사태에 대해 4일 기자회견을 자청하고 해명에 나섰다.

신 총장은 “정당한 연구비 사용에 따른 지급이었고 어떠한 이득을 취한 바 없다”며 “채용 및 연구비와 관련해 이미 2016년 해당 기관 고강도 감사에서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며 적극 부인했다.

하지만 다음 주 개최될 이사회의 이사 10명 가운데 당사자인 신 총장은 의결권이 없으며, 당연직 3자리가 정부부처 관료가 맡고 있는 만큼 현재로선 직무정지 수용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과학계에서는 신 총장 사태가 현 정부가 기존 정부에서 임명된 인사들을 중심으로 물갈이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신 총장이 박근혜 정권 임명된 친박계 인사로 분류되고 있으며 지난 2014년도 DIGIST 비위 사실을 총장 임기를 시작한 지 1년 10개월이 다 된 시점에서 표적 조사한 점에서 전 정권 기관장 물갈이가 아니냐는 해석이 분분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