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2-19 18:21 (화)
중구의회 윤리위, '동료의원 성추행' 의원 제명
중구의회 윤리위, '동료의원 성추행' 의원 제명
  • 지상현 기자
  • 승인 2018.12.03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비공개 회의 열고 표결 통해 제명 결정..5일 본회의 상정

대전 중구의회 윤리위원회가 성추행 의혹이 일고 있는 민주당 박찬근 의원의 제명을 결정했다. 사진은 중구의회 본회의장 모습.
대전 중구의회 윤리위원회가 성추행 의혹이 일고 있는 민주당 박찬근 의원의 제명을 결정했다. 사진은 중구의회 본회의장 모습.

대전 중구의회 윤리특별위원회가 동료 여성 의원을 성추행해 논란을 일으킨 박찬근 중구의원에 대해 제명을 의결했다.

중구의회 윤리위는 3일 오후 비공개 회의를 열고 박 의원에 대한 징계 여부 및 수위를 두고 표결에 부친 결과 '제명'으로 결정했다. 윤리위 7명이 참가한 가운데 진행된 표결에서 제명에 대해 찬성 5표가 나와 통과됐다. 기권과 반대 각각 1표씩이다.

표결에 앞서 당사자인 박 의원은 어떤 결과든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안선영 윤리위원장은 "당사자(박 의원)도 깊이 반성하고 있지만 사안이 사안인 만큼 다수 의원들의 의견이 존중돼야 한다"면서 표결 결과를 설명했다.

중구의회 윤리위는 오는 5일로 예정된 본회의에 박 의원에 대한 징계 의결 결과를 상정한다는 계획이다. 본회의에서 재적의원 2/3 이상이 찬성하면 박 의원은 제명돼 의원직을 잃게 된다. 12명인 중구의회에서 8명 이상이 찬성하면 박 의원은 의원직이 박탈된다는 얘기다.

박 의원은 지난 8월 29일 중구 선화동 모 식당에서 중구청과 의회간 저녁 식사 자리에서 자유한국당 여성 의원 2명에게 과도한 스킨십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자 박 의원이 여성 의원 2명에게 사과하면서 논란이 일단락되는 듯 보였지만 민주당 윤리심판원이 박 의원의 성추행 의혹을 조사해 '당사자가 성추행으로 인정하지 않은 점 등을 참작했다'는 이유로 경고 조치하면서 피해자인 여성의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피해 여성의원 2명 등 자유한국당 중구의원 5명은 박 의원에 대한 징계요구서를 제출했고 이날 윤리위가 제명을 결정하게 됐다.

한편 현재 중구의회 의석은 전체 12명 가운데 민주당이 6명으로 가장 많고 한국당 5명, 무소속 1명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