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9 09:04 (수)
청와대 기자들 최대 관심사 “김정은 올까”
청와대 기자들 최대 관심사 “김정은 올까”
  • 청와대=류재민 기자
  • 승인 2018.11.26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답방 시기 놓고 ‘연내-연기’ 설왕설래...靑 “논의 중”

지난 9월 1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을 안내하고 있는 모습.
지난 9월 1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을 안내하고 있는 모습.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내 답방 여부가 최근 청와대 출입기자들 공동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한 달여 남은 올해, ‘김정은 답방’이 사실상 마지막 정치 이슈가 될 것이란 얘기가 출입기자들 사이에서 회자되고 있다.

특히 김 위원장 답방은 종전선언과 제2차 북미 정상회담 등 한반도 문제를 해결할 중대 분수령이라는 점에서 기자들의 관심이 어느 때보다 집중되고 있다.

일부 기자들 사이에선 연내 답방이 이루어질 경우 김 위원장이 머물 숙소와 체류 기간을 놓고 갑론을박을 벌이는 풍경도 목격되고 있다. 다만, 청와대는 김 위원장 연내 답방과 관련해 “논의 중”이라는 말만 내놓고 있어 기자들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는 분위기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9월 18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열린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서울 답방에 합의했다.

문 대통령 역시 지난 달 출입기자들과 북악산 산행에서 ‘김 위원장이 답방하면 무엇을 보여줄 것이냐'는 질문에 "아직 일정이 구체화되지 않아 계획을 세우고 있지 않지만, 김 위원장이 원한다면 한라산을 구경시켜줄 수 있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최근 북미 간 대화가 진전을 보이지 않는 가운데 북미 고위급회담 연기설이 흘러나오면서 김 위원장 답방도 연기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6일 청와대 정례브리핑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연내 답방은 여러 가지 가능성을 다 열어놓고 논의 중”이라며 “2차 북미 정상회담 전이 좋을지 후가 좋을지, 어떤 것이 한반도에 평화와 번영을 가져오는데 더 효과적일지 여러 가지 생각과 판단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한 청와대 기자는 “지금까지 연내 종전선언과 김 위원장 답방 목표에 수정이 없다는 청와대 입장에 온도차가 느껴졌다”고 말했다.

또 다른 기자는 “김 위원장 연내 답방이 성사된다면, 단순히 답방 수준에 머물진 않을 것”이라며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에 보내는 상징적인 이벤트와 결과물을 내놓으려고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이번 주 내지 늦어도 다음 달 초까지 구체적인 김 위원장 답방 일정이 나와야 연내 답방이 가능하리라 본다”며 “문 대통령이 해외 순방에서 돌아오는 다음 달 초 정도면 윤곽이 나오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