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9 09:04 (수)
허태정 지시사항, 절반만 완료된 이유는?
허태정 지시사항, 절반만 완료된 이유는?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8.11.15 11:5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2건, 9월 4건, 10월 6건 등 지시사항 늘어가는데...
12건 지시 중 5건 완료, 일자리 대책 등 7건은 추진 중

대전시 직원교육 공감누리에서 강연하고 있는 허태정 대전시장. 자료사진.
대전시 직원교육 공감누리에서 강연하고 있는 허태정 대전시장. 자료사진.

허태정 대전시장이 취임 후 시 조직내부에 지시한 사항들은 어떻게 추진되고 있을까. 총 12개 지시사항 중 5건은 완료되고 7건은 추진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본보가 입수한 ‘민선7기 시장 당부사항 추진상황 보고’ 문서에 따르면 허태정 대전시장은 취임 후 주간업무회의와 확대간부회의 등을 통해 “주요정책에 대한 홍보역량을 강화하라”고 지시하는 등 총 12건을 요구했다. 

이 중 완료된 사항은 5건이다. 지난 8월 20일 주간업무회의에서 9월초 균형발전박람회를 철저히 준비하고 민선7기 주요정책에 대한 홍보방안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이후 시는 홍보계획을 수립하고 시장이 직접 설명하는 정책브리핑을 이어오고 있다. 

9월 4일에는 고등학교 무상급식 전면실시를 위한 철저한 준비를 당부했고, 시는 중·고교 신입생 교복 지원을 포함한 예산을 편성하고 조례 제정을 추진 중이다. 

지시·당부사항을 정기적으로 보고하고 철저히 관리하라는 지시는 10월 15일에 이뤄졌다. 창조혁신담당관이 당부사항 점검업무를 맡아 10월말 첫 보고를 했으며 매월 보고를 추진할 예정이다.  

10월 이후 실·국장들이 돌아가며 매일 1∼2건의 기자간담회를 갖는 것도 이유가 있었다. 허 시장은 10월 15일 회의에서 실·국장과 공사·공단 사장들이 매월 1회 이상 기자들과 만나 현안을 설명하라고 지시했고, 그 결과 잦은 시정브리핑이 이어지고 있다. 

아직 완료되지 않고 추진 중인 지시사항은 7건이다. 성인지 업무 전담 담당관을 설치하라는 지시는 조직개편안에 담겼지만, 내년 1월 가동될 예정이어서 추진 중인 사업에 포함됐다. 

공사·공단과 출연기관 혁신방안을 마련하라는 지시는 내년도 2억 원의 예산을 편성해 조직진단 용역을 통해 마련될 예정이다. 소통과 협업을 위해 칸막이 낮추기 등 사무공간을 조성하라는 지시에 대해서 시는 연말까지 청사 12층 등에 일부 시범공간을 조성해 성과를 분석한 뒤 전면 확대를 검토할 계획이다.

허 시장이 가장 힘을 실은 지시사항은 “실국별로 일자리사업을 발굴하라”는 내용이었다. 시는 사업비 8443억 원을 들여 359개 사업에 일자리 6만 604개를 창출하겠다고 10월 16일 보고했으나 허 시장은 전부서가 일자리사업을 추가 발굴하라고 독려했다. 

대전시가 주관하는 많은 축제가 있지만 시민들이 체감하지 못하고 있다는 허 시장의 문제의식도 표출됐다. 대안마련을 위한 회의를 준비하라는 지시였지만, 시는 아직 회의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다. 

가장 최근의 지시사항인 ‘갑천수상스포츠체험장 이용자 감소요인 분석’, ‘충남대 앞 녹지형 분리대 철거 검토’ 등 2건의 당부사항은 개선 및 검토과정에 있어 곧 완료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 관계자는 “시장 당부사항 추진을 위해 연구용역 등 시일이 소요되는 사업도 있지만 대부분 올 연말까지 정상추진이 가능할 것”이라며 “매월 열리는 확대 간부회의 전에 점검결과를 보고하는 등 추진사항을 계속 관리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천환 2018-11-16 10:12:33
공무원이 전지전능한 존재가 아님.
옜 "속담에 누울자리 보고 발뻗는다고" 상황을 봐가면서 해야죠.
아이디어가 없으면 다른 시,도 벤치마킹이라도 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