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9 11:23 (수)
[사고] 대산공단 국가공단 지정 캠페인 전개
[사고] 대산공단 국가공단 지정 캠페인 전개
  • 이수홍 기자
  • 승인 2018.11.14 15:3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서산에는 지방세와 국세 포함 연간 5조4670억 원의 세금을 납부하는 ‘대산석유화학공단’이 있다.

국가공단인 울산과 여수와는 달리 이곳은 민간석유화학공단으로 방치돼 있다. 이로인해 환경관련 민원도 잦다.

대산석유화학공단은 울산, 여수와 함께 대한민국 석유화학산업을 이끄는 핵심 공단으로 자리잡은지 오래다. 

 <디트뉴스>는 대산공단 국가공단 지정을 목표로 오는 28일부터 “대산석유화학공단 이대로 둘 것인가”, “국가가 나서야한다”  등 기획보도를 통해 대산공단의 국가공단 지정 당위성을 집중보도한다. 독자 여러분의 깊은 관심과 격려를 당부드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대감 2018-11-14 16:53:17
우리나라 3대 석유화학단지 임에도 국가산단으로 지정되지 못하여 여러 문제점을 안고 있는 곳입니다.
하루 빨리 국가산단으로 지정되어 안전하게 종합적으로 관리되도록 힘써 주시기 바랍니다

서산시민 2018-11-14 16:33:05
응원합니다!!!환경도 문제고 도로도 너무 열악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