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9 10:45 (수)
[사설] 불법자금 요구사건과 박범계 의원
[사설] 불법자금 요구사건과 박범계 의원
  • 디트뉴스
  • 승인 2018.11.12 14:07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폭로한 불법선거자금 요구 사건의 전말이 어느 정도 드러나고 있다. 검찰은 김 의원에게 불법선거자금 1억 원을 요구했다는 변 모씨를 구속하고 변 씨를 김 의원에게 소개한 전문학 전 대전시의원도 구속했다. 두 사람 모두 박범계 의원의 측근이라는 게 공통점이다. 정황상으로는 박 의원이 사전에 이 사건을 알았을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정의당 대전시당이 이 사건과 관련 “지금은 꼬리만 보이는 상황도 아니고 타조의 몸통만큼이나 부정의 거대한 몸통이 드러나고 있는 상황”이라고 표현한 것은 박 의원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육동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위원장은 구속된 두 명이 모두 박 의원과 관련된 사람들임을 지적하면서 “지난 선거에서 박 의원은 (대전지역) 모든 선거를 총괄했고, 공천도 자기 지역뿐 아니라 여러 지역에서 영향력을 행사했다”며 박 의원의 책임론을 주장했다.

김 의원이 요구받은 돈은 선거자금이라기보다 공천 대가의 성격이 클 수밖에 없다. 따라서 이 돈은 기본적으로 김 의원에게 공천을 주는 데 기여한 사람에게 돌아갈 돈으로 보는 게 상식이다. 육동일 위원장의 말이 사실이라면 박 의원이 의심을 받게 돼 있다. 지금 구속된 두 명은 심부름꾼에 불과했을 가능성이 있다. 지금 이 사건에 대해 쏟아지는 의혹의 핵심이다.

그러나 정황만으로 사건을 단정할 수는 없다. 명백한 증거로서 진상이 밝혀져야 한다. 이 사건은 돈이 실제로 건너가지는 않은, 미수에 그친 사건이기 때문에 실상을 파악하는 게 더 어려울 수 있다. 구속된 사람들이 돈의 본래 요구처를 밝힌다 해도 입증은 어려울 수 있다.

검찰이 최선을 다해 수사를 할 것으로 기대하지만 현 정권에서 박 의원의 정치적 위상을 감안할 때 수사가 제대로 이뤄질 수 있을까 하는 의문도 나온다. 박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을 맡았었다. 한때 법무장관 입각설이 나왔었고 앞으로도 입각 가능성이 있는 인물이란 점에서 이런 의문이 기우만은 아니다.

지역구에서 돈 문제가 불거졌을 때 그 지역 정치인이 자유로운 경우는 거의 없었다. 우리나라는 공천의 연결고리가 그렇게 돼 있다. 이번 사건을 유야무야 넘기면 박 의원은 혐의를 벗지 못하는 꼴이 된다. 박 의원이 이 사건을 정말 몰랐고 돈 요구와도 무관하다면 그는 억울할 것이다. 사건의 진상을 제대로 가리지 못하고 넘어가는 것은 박 의원에게도 유리하지 않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천환 2018-11-20 11:05:32
김소연의원의 고백은 폭로라기 보다는 부정한 것을 바로 잡자는 유권자에 대한 충정이라 본다.
어쩌면 당내에서는 고립무원의 처지일 것이고, 타 정당 정치인들도 옹호하는 듯하지만 속마음은 미운 오리일 것이다. 그러나 유권자 입장에서는 예쁜 백조이다.
선관위나 사정기관은 이미 드러난 것만 아니라 물밑에서 일어나는 제반 사항들을 다시 들여다봐야 할 것이다.
당내의 높은 벽과 당외의 드높은 관행정치의 장벽과 싸우는 용기에 찬사를 보냅니다.

대전시민 2018-11-15 14:23:01
믿음이 안가는 1인

eagle 2018-11-13 10:08:53
조용한건 구리다고 보일수도 있어~
떳떳함! 왜 가만히 있어?

서구민 2018-11-12 15:36:31
에이 설마 더불어 민주당 "생활적폐청산위원장"이신 박범계국회위원님과 관련이 있겠어요???

청계산호랑이 2018-11-12 14:21:20
류재민 기자가 쓴 "추락하는 안희정, 날개 펴는 박범계" 기사에서는 빨아주더니만,
구속되고 상황보니 아닌가 싶어 이런 사설이 올라오나보죠?
정치인들이나 지역언론이나 도긴개긴.
더 화나는 건 이런 기사에 웃고 있을 자한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