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9 10:13 (수)
한화, '다이너마이트 타선' 부활 가능한가
한화, '다이너마이트 타선' 부활 가능한가
  • 여정권
  • 승인 2018.11.12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정권의 '야구에 산다!'] 극적 승부 연출, 타선 집중력, 파괴력 저하, 타격 파트 보완 필요

한화이글스가 내년 시즌을 위해서는 타선
한화이글스가 내년 시즌을 위해서는 타선 부활이 필수다.

한용덕 신임 감독 체제로 2018 시즌을 시작한 한화이글스는 전문가들의 예상을 비웃듯 무려 11년 만에 가을야구 무대에 초대 받았다. 정규 시즌 144경기에서 77승 67패(승률 0.535)를 기록했다. 이 기록은 지난 시즌(61승) 보다 16승을 더 거둔 것이고 승률(0.430)은 무려 1할을 끌어올린 것이었다. 승패 마진은 지난 시즌 -20에서 +10으로 “대반전”을 이루어냈다. 

불완전한 타선 하지만 우주의 기운이 모였던 극적인 승부 연출

한화이글스는 2018 시즌을 앞두고 타선에서 큰 고민이 없을 것이라 예상했다. 거포 로사리오가 일본으로 떠났지만 메이저리그 출신의 호타준족 제라드 호잉을 영입했고 정근우, 이용규, 송광민, 김태균, 이성열, 최진행, 하주석, 최재훈으로 이어지는 타선은 어느 팀과 견주어도 뒤지지 않을 전력이라고 봤기 때문이다. 

하지만 한화의 발목을 잡은 것은 부상이었다. 시즌 초반 정근우, 이성열, 양성우의 부상을 시작으로 시즌 중에는 김태균, 송광민, 이용규, 최재훈 등이 연이은 부상을 당하며 완전체 타선을 구축할 수 없었다. 여기에 믿었던 최진행, 하주석, 최재훈의 끝없는 타격 부진이 겹치면서 예상했던 타선의 라인업이 구성되지 않았고 결과 또한 신통치 않았다.

하지만 외국인 타자 호잉이 믿을 수 없는 활약을 펼쳤고 이성열이 자신의 커리어 하이 시즌을 기록하며 분전을 했다. 또한, 호잉, 정근우, 송광민, 지성준 등의 극적인 승부의 종지부를 찍는 결정타를 수차례 터트리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우주의 기운이 한화이글스에 모였다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역대급 명승부를 연출해 냈던 시즌이었다. 

주전들의 노쇠화와 집중력 그리고 파괴력 저하

한화이글스 타선의 핵심은 베테랑들이다. 김태균, 정근우, 송광민, 이성열, 이용규, 최진행 등의 핵심 멤버들이 모두 30대 중반의 고참들이었다. 물론 주전들의 노쇠화에 따른 경기력 저하 보다는 부상에 이은 전력 누수가 더 컸다고 할 수 있겠지만 노쇠화와 부상의 상관관계를 무시할 수는 없을 것이다.

전력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 베테랑들이 차례로 부상으로 이탈하자 타선의 집중력과 파괴력은 현저하게 줄어들 수밖에 없었다. 여기에 최진행, 하주석, 최재훈 등 비교적 건강했던 주전 선수들의 타격 컨디션이 시즌 내내 살아나지 못하며 그 공백을 메워주지 못했다. 그래도 버틸 수 있었던 원동력은 강경학의 재발견과 고졸 신인 정은원, 타 팀에서 이적한 백창수, 김민하가 빈자리를 어느 정도는 메웠기에 가능했다고 볼 수 있겠다.

이 집중력과 파괴력의 저하는 결국 가을야구에서도 한화이글스의 발목을 잡으면서 수많은 찬스에서 득점을 하지 못하며 경기의 흐름을 넘겨주는 아쉬움을 보여주었다. 이와 관련된 분석을 철저하게 해서 내년 시즌에는 집중력과 파괴력을 극대화 할 수 있는 개선 방안이 반드시 제시되어야 할 것이다.

2019 시즌을 위한 준비와 타격 파트의 보완 절실

한화이글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외국인 타자 제라드 호잉 그리고 송광민, 이용규와의 FA 계약이다. 호잉은 한국 무대 첫 시즌을 성공리에 끝내며 한화이글스의 가을야구를 이끌었기에 무조건 재계약을 맺어야 하는 상황이고 송광민과 이용규도 자신들의 존재감을 충분히 나타냈기 때문에 FA 계약에 우선 순위를 둬야 할 것으로 보인다.

호잉의 재계약은 확실해 보인다. 다만, 송광민과 이용규. 두 베테랑 선수들의 FA 계약은 시간을 필요로 할 것으로 보인다. 시즌 막판 “항명 소동”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송광민. 하지만 송광민이 있을 때의 내야 수비와 공격의 힘은 무시할 수 없다는 것은 분명히 증명되었다. 또한 FA 계약을 1년 늦추면서 절치부심했던 이용규는 지난 시즌 보다 좋은 활약을 보이며 다시 자신의 가치를 입증했다. 하지만 분명 전성기 시절의 모습은 아니기 때문에 구단 입장에선 계약 규모와 기간에 있어서 선수와 많은 협상을 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냉정하게 한화이글스의 젊은 선수들 중 송광민과 이용규의 벽을 넘어설 선수가 선뜻 떠오르지 않는게 현실이다.

올시즌 베테랑들의 부상으로 인한 빈자리를 김회성, 오선진, 김민하, 장진혁 등이 로테이션으로 잘 메웠지만 경기력의 차이는 분명하게 존재했다. 물론 내년 시즌을 위해 알찬 신인 선수들을 전략적으로 선발했지만 어디까지나 신인이기 때문에 베테랑들이 버텨주는 상황에서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줘야 한다. 변우혁, 노시환, 유장혁 등은 분명 무한한 잠재력을 갖고 있는 신인들임에 분명하다. 이 선수들의 성장을 위해서라도 송광민과 이용규의의 계약이 무난하게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 

여정권 대전MBC 프로야구 해설위원(이학박사).
여정권 대전MBC 프로야구 해설위원(이학박사).

마지막으로, 내년 시즌을 위해서는 당장 타격 파트의 보완이 필요할 것이다. 올시즌 장종훈 수석 코치가 타격 코치를 겸했고 신임 이양기 코치가 보조 코치 역할을 맡았다. 하지만 한화이글스의 타격 지표는 대부분 8위 정도의 수준으로 하위권을 맴돌았다. 그렇기 때문에 장종훈 코치는 수석 코치의 역할에 전념을 하게끔 하고 경험 있고 뚜렷한 성과가 있었던 타격 코치를 영입해 이양기 코치와 시너지 효과를 내게 해야 한다.

또한, 김태균, 정근우, 이성열의 포지션 정리도 동계 훈련을 통해 빠르게 해결되어야 할 문제이다. 이 베테랑들이 공존할 때 공격에서 얼마나 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지는 이미 확인이 되었기 때문에 내년 시즌을 위해 가장 선결되어야 할 문제가 아닌가 하는 판단이다.

지난 10년의 암흑기를 벗어나기 위해 피나는 훈련과 노력으로 2018 시즌 그라운드를 누벼 11년 만의 가을야구 진출에 성공한 한화이글스 선수들에게 힘찬 격려의 박수를 보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