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5 08:16 (목)
'준플레이오프 확정' 대전시티즌, 안양전에서 승격 점검
'준플레이오프 확정' 대전시티즌, 안양전에서 승격 점검
  • 지상현 기자
  • 승인 2018.11.08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티즌이 준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한 가운데 안양을 불러 승격 준비에 나선다.
대전시티즌이 준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한 가운데 안양을 불러 승격 준비에 나선다.

리그 4위가 확정된 대전시티즌이 FC안양전을 통해 준플레이오프 돌입 전 마지막 담금질에 나선다. 

대전은 11일 오후 2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KEB 하나은행 K리그2 2018' 36라운드 최종전 안양과 홈경기를 치른다. 

대전 입장에서 사실상 결과가 중요하지 않은 경기다. 지난 라운드에서 최종 순위가 결정됐기 때문이다. 대전은 승점 52점으로 5위 광주FC(승점 45)와 격차를 7점으로 벌리며 남은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4위를 유지하게 됐다. 3위 부산아이파크(승점 56)와 4점 차이기 때문에 더 이상 순위 상승도 불가능해졌다. 

반면 상대 팀 안양은 이번 경기가 간절하다. 승점 43점으로 6위를 기록 중인 안양은 최종전 결과에 따라 최대 5위를 노릴 수 있다. 우승을 확정지은 아산무궁화의 다음 시즌 K리그 참가가 불투명해진 상황에서, 아산의 존폐 결과에 따라 5위도 준플레이오프를 치를 수 있는 가능성이 생겼다. 

고종수 감독은 “팬이 1명이 오시든 100명이 오시든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 준플레이오프까지 시간이 있다”며 “아픔에도 참고 뛰었던 선수도 있는 만큼, 컨디션이 가장 좋은 선수를 위주로, 경험 있는 선수와 잘 조합해 준비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어 “선수들도 부족하고, 저도 아직 부족하다. 부족한 팀이다. 상대를 잘 분석하고, 더 높은 곳을 향해서 나갈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안양전을 준플레이오프의 연장선상으로 생각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