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6 21:28 (금)
수천만원 오간 김소연 폭로사건, 수사 탄력
수천만원 오간 김소연 폭로사건, 수사 탄력
  • 지상현 기자
  • 승인 2018.11.07 13:5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씨 요구에 2천만원 오간 정황 포착...수사 확대 가능성

선거브로커가 김소연 대전시의원 등에게 금품을 요구한 뒤 수천만원이 흘러간 정황이 포착돼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사진은 김 의원이 페이스북을 통해 사건을 폭로한 화면 캡처.

김소연 대전시의원의 폭로로 촉발된 불법선거자금 요구 사건이 지역정가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선거브로커가 요구한 금품 중 수천만원이 오고 간 정황이 포착됐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이미 구속된 변모(44)씨와 전문학(48) 전 대전시의원 등이 공모해 김 의원 등에게 선거과 관련한 금품을 요구한 혐의로 구속했다. 이는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것으로 검찰은 영장을 청구했고, 법원이 발부함에 따라 전격 구속됐다.

문제는 변씨와 전 전 의원이 공모해 요구한 금품 중 일부가 전달됐다는 점이다. 검찰은 변씨가 김 의원 등에게 5천만원을 요구했고 이 중 2천만원 가량 전달됐다 일부 반환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변씨가 2천만원을 받았다가 뒷말이 나오자 이 중 일부는 반환하고 일부는 사무실 집기 구입 등에 사용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김 의원은 "제가 돈을 준 적 없고 알지도 못했으며 선거가 끝난 뒤 나중에 그런 얘기를 들었다"면서 말을 아꼈다. 다만 김 의원은 "변씨가 돈을 요구한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의 발언은 변씨에게 누군가 금품을 전달한 것은 맞지만 자신은 몰랐던 일이라는 것이다.

김 의원의 발언이 사실이라면 김 의원이 아닌 또 다른 출마자가 전달했다는 얘기다. 김 의원은 이같은 내용을 검찰 조사를 통해 모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구속되면서 신병을 확보한 변씨와 전 전 의원 등을 상대로 금품을 요구하고 받은 경위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수사를 벌이는 한편,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 중이다.

이에 따라 변씨에게 금품을 요구받은 지방선거 출마자의 존재 여부에 대해서도 살펴본다는 계획이어서 수사 확대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검찰 관계자는 "구속된 피의자들을 상대로 수사 중이지만 자세한 수사 내용에 대해서는 말해 줄 수 없다"며 말을 아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천환 2018-11-07 20:10:33
선관위와 수사기관이 모른척 한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