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7 19:33 (수)
생명연구원, 제2차 아시아 포럼 유전자가위기술 주제로 개최
생명연구원, 제2차 아시아 포럼 유전자가위기술 주제로 개최
  • 이지수 기자
  • 승인 2018.10.31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개국 산·학·연·관 전문가들 모여 유전자가위기술 연구개발 현황 및 규제방향 논의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바이오안전성정보센터는 2018년 11월 1일부터 2일까지 강릉 골든튤립 스카이베이호텔에서 ‘제2차 아시아 포럼: 유전자가위기술’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에서는 '유전자변형생물체의 국가간 이동 등에 관한 법률'(LMO법) 국가책임기관인 산업통상자원부의 후원으로 미국, EU, 일본, 인도 등 전세계 14개국 21명의 정부 담당자, 연구자, 교수들이 연사 및 패널로 참여한다. 또한, 참가국가의 유전가가위기술 연구개발 현황 및 규제 방향 등에 대한 다양한 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본 포럼은 최근 들어 국제적으로 활발하게 논의되고 있는 유전자가위기술의 발전과 그 규제여부에 초점을 두었다. 유전자가위관련 기술은 급속히 발전하여 어느덧 상업적 성과에 접어들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규제시스템의 미비 혹은 안전관리 자체의 필요성에 대한 의문과, 각국 내에서는 물론 세계적으로도 큰 논란이 있다는 점에 착안하여, 이번 포럼의 주제로 기획되었다.

양일간 개최되는 포럼에는 유전자가위기술에 우호적인 입장에 있는 미국과 캐나다 GMO를 만드는 유전자변형기술과 유사한 경계수준을 유지하고자 하는 EU를 비롯하여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14개국의 유전자가위기술 연구개발 및 상업화 현황, 국민들의 인식현황, 현행 규제시스템 등에 대한 각국의 정보들이 공유될 예정이다. 또한, 이를 바탕으로 식품 및 사료용 등으로 이용하기 위해 유전자가위기술이 적용된 식물, 동물, 미생물이 LMO로 인정되어 규제를 받아야하는지 여부와, 만약 필요하다면 어느 정도까지 규제해야하는 것인지에 대한 다양한 논의들이 진행될 예정이다.

한국바이오안전성정보센터 장호민 전문위원은 “최신 생명공학기술 중 하나인 유전자가위기술에 대한 주요 국가들의 입장을 살펴봄으로서, 한국은 물론 참가한 국가들 모두 각국의 유전자가위기술에 관한 정책결정에 도움이 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바이오안전성정보센터는 2015년부터 시작된 ‘코리아 바이오안전성 역량강화 이니셔티브’의 일환으로, 경제적 편익과 잠재적 위해성의 비용에 관한 논의와 갈등이 따르는 유전자변형생물체의 연구개발, 위해성평가 및 공공참여 등 세계 각국의 경험을 상호 공유하기 위해 아시아포럼을 개최하고 있다. 2017년에는 유전자변형작물 상업화 및 재배경험을 가진 아시아국가 등 8개국의 경험과 애로사항 극복사례가 소개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