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5 08:16 (목)
양승조식 기관장 인사, 끊이지 않는 '잡음'
양승조식 기관장 인사, 끊이지 않는 '잡음'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8.10.28 15:05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여성정책개발원장 점수 조정, 충남청소년진흥원장 2위 임명
도 "인사권자 고유권한, 문제 없어" 해명불구, 인사구설 확산

충남도내 공공기관장 인선을 둘러싼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도정철학을 공유하는 캠프 인물들을 기관장으로 임명하는 것이 “너무도 당연하다”는 양승조 충남지사의 인사 철학이 실현되고 있지만 그 과정과 발탁 인사 면면이 납득할 수 없다는 지적이다.

수일 내에 임명이 예정돼 있는 공공기관장은 충남여성정책개발원장과 충남청소년진흥원장 등이 있다.

하지만 충남여성정책개발원장은 일명 ‘과락’으로 인해 점수 조정(?)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그 결과 양 지사의 선거 캠프에 있던 양승숙 전 장군이 신임 원장으로 뽑혀 논란이 일고 있다.

3차에 걸친 공모 끝에 선정된 충남청소년진흥원장도 임원추천위원회의 심사 결과, 1위가 아닌 2위를 차지한 인물이 원장으로 선정돼 뒷말이 나오고 있다.

기관 사정에 밝은 한 인사는 “청소년진흥원장의 경우 한 쪽은 배우자가 양 지사와 가깝고 다른 쪽은 배우자가 지난 선거 당시 다른 캠프에 있어서 등용 여부가 결정됐다는 말들이 나오고 있다”며 “점수 차이도 크고 직원들과의 갈등도 많았던 것으로 알려진 인사가 낙점된 것에 대해 측근 챙기기에 너무 무리수를 두는 것 아니냐는 불만도 많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남궁영 행정부지사는 전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남궁 부지사는 28일 <디트뉴스>와의 통화에서 “양심을 걸고 말할 수 있다. 여성정책개발원의 경우 조작이 아니라 점수 조정일 뿐”이라며 “복수의 후보자가 추천되면 순위에 상관없이 적임자를 결정하는 것은 인사권자의 고유 권한”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승숙 전 장군은 최근 문제가 많았던 여성정책개발원의 직원들을 다독이고 이끌 수 있는 조직관리에 강점이 있었다. 또 청소년진흥원장은 다른 후보자와 비교해 분명히 나은 점이 있었고 독선적이라는 평이 좋게 말해서는 고집이 있다는 것으로 볼 수 있다. 그래서 기관장으로 낙점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여성단체와 전문가, 자유한국당 등 각계각층은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상황이다.

한 여성단체 관계자는 “모든 후보자들이 커트라인에 도달하지 못했으면 재공고를 해야 하는 것이 상식”이라며 “문제가 있다고 판단, 논의를 통해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향후 대책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선필 목원대 교수도 “도정철학을 같이 하는 이들의 인선은 찬성한다. 다만 전제조건은 (양 지사가 말한 것처럼) 누구나 납득할 수 있는 인물이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해 잡음이 많은 것 같다”며 “인사를 관리하는 공무원들과 정무직 사이에 충분한 소통과 공감대가 형성돼 있는지도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충남도당도 28일 성명서를 통해 “측근 정치, 정실 인사가 발호하면 도정이 흔들리고 공직사회가 동요하는 것은 동서고금의 뼈저린 교훈”이라며 “양 지사가 측근과 자기 편만을 위한 편협한 도정이 아닌 충남도민 모두를 위한 화합의 도정에 앞장서기를 진심으로 충고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818 2018-11-07 14:59:06
전라도로 가유 양승조씨

7777 2018-11-05 13:43:09
오죽하면 상가집 국회의원이라고 비아냥을 들었겠냐
능력도 비젼도 없고 오로지 자기 이익만 있는 정치꾼 인듯
기회는 그년놈에게만
과정은 공평한척
결과는 정이가는 전라도사람에게

양아치를 믿나 2018-11-02 15:14:10
이번에도 전라도 사람을 정무보좌관으로 임명한 양승조
니가 충청도 지사 냐 아니면 전라도 지사냐
정책보좌관 내정한 천안 모 전 시의원도 전라도 사람이 아니라서 임명 않하나보지
참 한심하고 무능력한 양승조

맞다 맞아 2018-11-02 08:40:52
지금 충청남도 도의회는 박완주파 박수현파 복기왕파가 주류이고
양승조를 따르는 도의원은 손가락으로 꼽을 정도 입니다
특히 천안 출신 도의원들은 겉으로는 양승조를 따르는척 하지만
속으로는 무능력하고 측근만 챙기고 비젼도 없는 양승조를 비토

내가알지만 2018-11-01 08:36:50
양승조는 철학 자체가 없는 사람이다
그런데도 뭔 도정철학이 어쩌구 하는지
유일한 철학이라면 나 혼자 권세를 누리고 싶다
이것 하나일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