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6 21:28 (금)
양승조 첫 조직 개편...'자리만들기' 논란
양승조 첫 조직 개편...'자리만들기' 논란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8.10.25 12:5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실국 56과→12실국 59개과, 정원 42명 증가
공보관, 서울사무소장, 의회사무처 입법예산정책담당관 개방형 전환

남궁영 행정부지사가 25일 민선7기 첫 조직개편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남궁영 행정부지사가 25일 민선7기 첫 조직개편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민선 7기 양승조 충남지사의 첫 조직개편안이 마련됐다. 저출산·고령화 해결에 중점을 둔 조직개편이지만 정무·정책 보좌관 신설 등 일부 안은 ‘자리 늘리기’라는 지적이다.

25일 남궁영 행정부지사는 기자회견을 통해 “‘더 행복한 충남’을 구현하고 공약사항과 역점과제를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조직을 만드는데 방점을 뒀다. 도민과 소속 직원들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꼭 필요한 조직만을 신설‧조정했다”고 밝혔다.

조직개편안에 따르면 기존 12실국 56과에서 12실국 59개과로 3개과가 늘어나며 정원도 기존 5047명보다 42명이 증가한다. 또 현재 개방형 직위인 감사위원장 외에 공보관과 서울사무소장, 의회사무처 입법예산정책담당관이 개방형으로 전환된다.

문제는 도가 지난 1일 정무부지사를 문화체육부지사로 변경, 정무 기능 약화 논란에 휩싸이더니 도지사 직속 정책·정무보좌관을 신설한다는 것이다.

특히 정무보좌관은 국회 상대 등 ‘정무적 대외활동을 보좌 한다’고 돼 있어 나소열 문화체육부지사의 정무 업무 기능과 별 차이점이 없다. 

이와 관련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사실상 캠프 인사들을 위한 자리 만들기가 아니냐”는 질문이 쏟아졌다.

이에 남궁영 행정부지사는 “절대 자리 만들기가 아니다. 실제로는 그렇지 않지만 정무부지사가 문화체육부지사로 변경돼 정무 기능 약화 우려가 있어 국회 정책 관련 업무, 도의회나 시‧군과의 정무 업무를 맡기 위해서 신설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결국 멀쩡한 정무부지사를 문화체육부지사로 변경해 스스로 정무 기능을 약화시키고 이를 핑계 삼아 자리를 만들었다는 것.

무엇보다 신설되는 정무보좌관 자리에는 양 지사의 국회의원 보좌관을 지낸 모 씨가 내정된 것으로 알려져 정책·정무 보좌관 신설 설명이 궁색한 변명이 되고 말았다. 

한편 이번 조직개편안은 다음달 5일부터 열리는 도의회 제308회 정례회에 제출, 심의될 예정이다.

다음은 주요 조직 변경 현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보령서천 2018-10-28 13:42:48
정무에서 문화체육부지사로 바꾸더니 부지사는 보령,서천 부지사인지...
총선을 위해 지역구 인사를 다니는 것인지..행사가 보령,서천 뿐인가 이러한 부지사는 선발하지 않아야

해떳다 2018-10-25 16:16:21
아니라고 말 한다고 감춰지나? 필요한 건 돈 없다고 안해주고
그 돈줄여서 측근 인건비주는거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