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10:09 (화)
대전갈마초, 마음을 나누는 'Apple Day' 실시
대전갈마초, 마음을 나누는 'Apple Day' 실시
  • 지상현 기자
  • 승인 2018.10.25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트뉴스-대전교육청 교육복지 우선지원사업 공동캠페인]

대전갈마초등학교는 지난 17일부터 24일까지 한 주간을 청소년 자살ㆍ왕따ㆍ학교폭력 예방 및 교육복지실 활성화를 위한 ‘Apple Day(사과의 날)’로 정하고 전 학년 대상으로 실시했다.

Apple Day는 풍성한 결실의 계절인 10월에 둘(2)이 사(4)과 하자는 구호의 날로, 10월 24일에 사과하고 싶은 사람(친구, 교사, 학부모)에게 사과를 하고, 화해와 용서를 구하는 날이다.

이에 따라 Apple Day 주간 동안 전교생이 사과나 감사하는 마음을 전하고 싶은 대상에게 사과나무에 사과의 엽서를 써서 붙이거나 전달했다. 또 사과(apple) 반개씩을 나눠 먹으며 사과(apology)의 마음을 나누는 행사를 실시했다.

올해로 3번째 실시하는 Apple Day여서 그런지 학생들이 너도 나도 준비 된 마음으로 사과와 감사의 편지를 써서 붙이기 시작했다.

두 사람이 손잡고 와서 사과하고 사과를 반쪽씩 나누어 먹으며 환한 모습으로 즐거워 하는 모습도 보이고, 평소에 감사한 마음을 전달하고 싶었던 학생들은 부모님과 선생님, 친구는 물론 행정실과 급식실 선생님들께도 감사하는 마음을 표현하기도 했다. 감정을 표현하는 것에 익숙하지 않던 학생들이 마음을 담아 글로 써서 붙이고 말로 표현함으로서 학생들의 표정이 밝아지고 학교 분위기도 부드러워 지는 듯 했다는 게 학교측의 설명.
 
갈마초 관계자는 “하나, 둘씩 늘어가는 사과엽서 만큼 학생들 간의 갈등도 줄고, 화합의 열매들로 사과나무는 예쁘고 탐스러운 모습으로 풍성해졌다”며 행사에 대한 감회를 털어놨다.

3학년 1반 한 학생은 “이번 Apple Day 활동 덕분에 평소에 알 수 없었던 친구의 마음을 더 깊이 알 수 있었고, 친구들과 마음을 나누면서 사이가 더 좋아졌다”며 기뻐했다. 

<이 기사는 디트뉴스와 대전광역시교육청이 함께하는 교육복지 우선지원사업 캠페인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