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5 08:16 (목)
이장우, 강석호 러브콜에 확답 대신 '여지'
이장우, 강석호 러브콜에 확답 대신 '여지'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8.10.24 11:3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내대표 경선 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 제안에 "국감 집중할 때"
계파 갈등 해소와 친박계 입장 사이에서 고민할 듯

자유한국당 이장우 의원. 이 의원 페이스북
자유한국당 이장우 의원. 이 의원 페이스북

이장우 자유한국당 국회의원(2선. 대전 동구)은 24일 차기 원내대표 경선 정책위의장 출마설과 관련해 “지금은 국정감사에 집중할 때이지, (출마나)그런 걸 논할 일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원내대표 경선을 준비 중인 강석호 의원(3선. 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이 최근 이 의원에게 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 출마를 제안한 것에 대한 응답 성격으로 분석된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디트뉴스>와 한 전화통화에서 이 같이 밝히고 “강석호 의원이 (러닝메이트를)했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더 좋은 분 있으면 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직접적으로는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지만, 여지를 남겨 뒀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앞서 <CBS노컷뉴스>는 지난 23일 강 의원과 이 의원에게 통화한 내용을 근거로 비박(非 박근혜)계인 강 의원이 강성 친박(親 박근혜)계 이 의원에 런닝메이트를 제안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그러면서 “결국 '통합' 기류는 전당대회가 계파 간 극심한 대결구도로 흐르는 것을 막고자 하는 것과 연관 된다”고 분석했다. 동시에 차기 전당대회를 겨냥한 특정 인사 출마를 감안한 포석 아니냐는 해석도 제기했다.

현재 김성원 의원(경기 동두천시연천군)을 주축으로 한 당내 초선 의원들은 내년 초로 예상되는 전당대회를 앞두고 보수 유력 주자 초청 토론회를 추진 중이다. 강 의원이 이 의원에게 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를 제안한 것도 이와 맞물려 있지 않겠느냐는 얘기다.

지역 정가의 한 관계자는 “당내 친박과 비박, 잔류파와 복당파가 물과 기름처럼 섞이지 못하고 있는 상태에서 대타협을 이룰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이장우 의원으로선 당내 화합이란 명분도 있지만, 친박계 입장도 있기 때문에 (러닝메이트 제안을)쉽게 결정할 일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20대 국회 후반기 환경노동위원인 이 의원은 대전시당 위원장과 원내부대표, 원내대변인, 최고위원 등을 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미운오리새끼 2018-10-25 08:47:31
이장우가 한국당이라서 미운가요? 그래도 지역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대전지역 국회의원은 이장우 만한 국회의원 있으면 나와 보라해요~~^^ 국회부의장 지냈던 박모, 자기의 정치적 입지만 노리는 박모의원 대전시를 위해 뭐했나요?

라온 2018-10-24 14:05:09
ㅋㅋㅋㅋㅋ 하다하다못해 친박 이장우라니... 한국당은 역시 답이 없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