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6 21:28 (금)
정용기 “과학벨트 예산 확보, 지역 정치권 공조해야”
정용기 “과학벨트 예산 확보, 지역 정치권 공조해야”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8.10.23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감사] "예산 축소시 기초연구원 2차 본원 설계 불가능"

자유한국당 정용기 의원.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정용기 의원. 자료사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정용기 의원(자유한국당, 대전 대덕구)은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과학벨트) 예산 증액 필요성을 거듭 강조하고 나섰다. 그러면서 지역 정치권의 초당적 공조를 촉구했다.

정 의원은 23일 2018년 기초과학연구원(IBS) 등 과기정통부 직할 26개 연구기관 국정감사에서 “과기정통부와 일부 여당의 ‘내년도 과학벨트 예산이 축소돼도 사업추진에 지장 없다’는 주장은 허구성이 가득 찬 강변에 불과하다”며 예산 증액 필요성을 주장했다.

정 의원은 이날 국감에서 지난 8월자 과기정통부와 기초과학연구원이 작성한 ‘기초과학연구원 건립사업 개요 및 현황’ 자료를 인용하며 과기정통부와 기초과학연구원, 일부 여당 주장을 조목조목 비판했다.

정 의원이 국감장에서 공개한 ‘기초과학연구원 건립사업 개요 및 현황’ 자료는 지난 8월 29일 정부안 확정 전 과기정통부와 기초과학연구원이 예산 확보를 위해 국회에 제출한 자료로 공신력이 있다는 주장이다.

정 의원은 이 자료를 인용하며 “내년도 예산이 축소되면 2019년도 계획으로 예정된 기초과학연구원 본원 2차 설계가 불가능하다”며 “본원 2차가 건립되지 못하면 당초 계획상 본원 2차에 입주할 연구단 7개도 없어지게 될 위기”라고 우려했다.

또한 “당초 계획에 의하면 캠퍼스연구단은 25개 독립건물이 건립되어야 하는데, 아직까지 독립건물이 있는 캠퍼스연구단은 전혀 없는 상태”라며 “내년도 정부안으로는 겨우 9개 캠퍼스연구단의 설계만 마칠 수가 있다”고 주장했다.

계속해서 “기초연구 지원액도 최초계획인 2712억원에서 2365억원으로 감액돼 연구 활동에 지장이 초래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2021년까지 사업을 정상적으로 완료하려면 여·야 지역 정치권이 한목소리를 내도 모자랄 판”이라며 “지금이라도 삭감된 과학벨트 사업예산을 면밀히 살펴보고 예산 증액을 위해 지역 정치권이 공조해 나갈 것”을 촉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