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상가 대책위, 싱싱장터 주차장 '유료화' 반대
세종시 상가 대책위, 싱싱장터 주차장 '유료화' 반대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8.10.18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힘 없는 상인 짓밟는 상업적 행위" 전면 백지화 촉구

세종 싱싱장터 주차장 유료화 철회를 위한 상가 비상대책위가 18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세종시가 싱싱장터 주차장 유료화를 시행한 것과 관련해 "유료화를 전면 백지화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세종 싱싱장터 주차장 유료화 철회를 위한 상가 비상대책위가 18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세종시가 싱싱장터 주차장 유료화를 시행한 것과 관련해 "유료화를 전면 백지화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세종 싱싱장터 주차장 유료화 철회를 위한 상가 비상대책위가 18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세종시가 싱싱장터 주차장 유료화를 시행한 것과 관련해 "유료화를 전면 백지화하라"고 요구했다.

상가 비상대책위는 이날 세종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힘을 쓰고 있는데도 세종시가 이를 외면한 채 힘없는 상인들을 짓누르고 상업적 행정행위를 강행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또 "세종시는 싱싱장터와 체결한 주차장 운영에 대한 대부계약을 해지하고 주차장 유료화를 전면 백지화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도담동 싱싱장터(시유지) 주차장도 정부청사 주차장과 같이 시민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주차장을 무료화하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대책위는 주차장 유료화를 막기 위해 상인들과 함께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