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0 18:56 (월)
충청권 4개 대학, 재정지원에도 구조조정 대상 ‘전락’
충청권 4개 대학, 재정지원에도 구조조정 대상 ‘전락’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8.10.11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감사] 목원대, 건양대, 남서울대, 청운대 등 포함

목원대와 건양대, 남서울대, 청운대 등 충청권 대학들이 교육부로부터 각종 재정 지원을 받고서도 정원 감축이 요구되는 역량강화대학에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표=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실 제공.
목원대와 건양대, 남서울대, 청운대 등 충청권 대학들이 교육부로부터 각종 재정 지원을 받고서도 정원 감축이 요구되는 역량강화대학에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표=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실 제공.

목원대와 건양대, 남서울대, 청운대 등 충청권 대학들이 교육부로부터 각종 재정 지원을 받고서도 정원 감축이 요구되는 역량강화대학에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김해영 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 연제)이 11일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역량강화대학으로 선정된 대학에 대한 재정 지원 현황’에 따르면 교육부가 지난달 최종 확정한 ‘2018 대학 기본역량 진단’ 결과 역량강화대학으로 지정받은 30개 대학 중 18개 대학이 지난 1차 대학구조개혁 평가 이후 현재까지 총 2611억을 지원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대학들은 그동안 능력을 인정받아 교육부로부터 수십억, 수백억을 지원받던 대학에서 정원감축을 권고 받고 일반재정의 일부만 지원받는 역량강화대학, 구조조정을 요하는 대학으로 전락한 셈이다.

가장 많은 지원을 받은 대학은 인제대로 506억을 받았고, 충남 논산 소재 건양대 377억으로 뒤이었다. 충남 홍성에 있는 청운대는 가장 적은 9억원을 지원 받았다.

또한 대전 소재 목원대는 36억3900만원, 천안 소재 남서울대는 20억원을 각각 지원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김해영 의원은 “이번 대학 기본역량 진단 결과 발표에 지방대학 특수성을 반영하지 못했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며 “거기에 더해 수백억 재정 지원을 받던 대학들이 우수수 구조조정대학으로 선정된 것이 드러남으로써 교육부 평가방식에 대해 다시 한 번 점검해 볼 필요가 있어 보인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