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2 18:31 (월)
과기정통부 “과학벨트 사업, 정상 추진 중”
과기정통부 “과학벨트 사업, 정상 추진 중”
  • 박성원 기자
  • 승인 2018.10.11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벨트 조성사업' 예산 삭감... 정상 추진 우려
권석민 단장 “적정수준 안 마련된 것, 2021년 완공 목표 정상 추진 중” 밝혀

권석민 과기정통부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조성추진단장(맨 우측)이 11일 대전시청 기자실에서 과학벨트 조성사업 추진현황과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권석민 과기정통부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조성추진단장(맨 우측)이 11일 대전시청 기자실에서 과학벨트 조성사업 추진현황과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최근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조성사업(이하 과학벨트)에 대한 예산 삭감으로 정상추진이 어렵지 않느냐는 우려의 목소리에 대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11일 “2021년 완공을 목표로 정상적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권석민 과기정통부 과학벨트추진단장은 이날 대전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히며 “과기정통부에서 책정한 모든 예산이 반영될 수는 없다”며 “모든 여건들을 반영해 적정수준의 정부안이 마련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사업기간 조정으로 예산이 변동된 것 일뿐 사업의 차질이 발생되지 않는 선에서 예산이 책정된 것이고, 앞으로 대전시와 협의해 추가 예산을 확보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권 단장은 “오는 2021년 완공을 목표로 정상적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과학벨트 조성사업의 내년도 정부 예산은 당초 6622억 원에서 4868억 원으로 3분의 1인 1754억 원이나 감액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 정용기 의원(자유한국당, 대전 대덕구)은 10일 열린 과기정통부 국정감사에서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게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조성사업 예산 삭감 시 사업지연에 따른 국가적 손실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한 바 있다.

그러면서 정 의원은 “내년 예산 삭감으로 과학벨트사업이 1~2년 지연된다면, 경제적 파급효과가 지연되고, 국가적 손실을 불러 올 것”이라며 “원안대로 예산이 확보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