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9 21:37 (금)
태풍 ‘콩레이’ 북상... 가을축제 ‘비상’
태풍 ‘콩레이’ 북상... 가을축제 ‘비상’
  • 박성원 기자
  • 승인 2018.10.05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6일까지 대전·세종·충남지역 최고 ‘120mm’ 비
6일 오전 대전·세종 충남일부 ‘태풍예비특보’
태풍 영향 지역 ‘가을축제’ 취소 및 연기

제25호 태풍 '콩레이' 예상이동경로. 대전지방기상청 제공.
제25호 태풍 '콩레이' 예상이동경로. 대전지방기상청 제공.

제25호 태풍 ‘콩레이’(KONG-REY) 북상으로 대전·세종·충남지역이 간접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가을축제’에 비상이 걸렸다.
 
현재 대전지역에는 비가 내리고 있는 가운데 5일~6일까지 30~80mm, 많은 곳은 120mm 이상 비가 올 것으로 예보됐다.

특히 6일 오전에는 대전과 세종 충남일부지역(서천, 계룡, 부여, 금산, 논산, 공주)에 태풍예비특보가 내려졌다.

5일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콩레이’는 이날 오전 4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 약 170 km 부근에서 북상중이며, 이날 오후 3시께 일본 오키나와 북서쪽 약 380㎞ 부근 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북상에 따라 가을축제를 준비 중이던 대전과 충남 일선 지자체도 대처에 나섰다.

먼저 대전 대덕구는 6일 대청공원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2018 대덕구민의 날 기념, 구민화합 큰잔치’를 주민 불편 최소화와 안전을 위해 취소키로 결정했다. 구는 기상특보 발령 시 박정현 구청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할 예정이다.

5일~7일까지 대전 중구 뿌리공원 일원에서 열리는 ‘2018 대전 효문화뿌리축제’도 태풍을 대비해 만전은 기하고 있다.

중구는 비가 많이 내릴 경우를 대비해 먹거리 장터가 열리는 하상주차장은 언제든 철수할 준비를 마쳤고, 축제 주 무대인 잔디광장엔 60m×18m의 비가림막을 설치했다.

실시간 일기예보를 살피며 첫날 열리는 문중퍼레이드 진행이 어렵다고 판단될 경우엔 즉시 참여 문중에게 알릴 예정이다. 또 축제 안전을 위해 안전관리 요원을 기존 계획에서 두 배로 늘려 관람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계룡시는 일부 축제 프로그램 진행 장소를 불가피하게 변경키로 했다.

5일 오후 2시 계룡대 활주로에서 개최예정이던 ‘계룡軍문화축제’ 및 ‘지상군페스티벌’ 공동개막식의 경우 계룡대 활주로 내 육군전시관으로 장소를 변경, 간소하게 치룬다는 방침이다.

또 개막축하 공연인 ‘평화 두드림 콘서트’는 계룡문화예술의 전당으로 장소를 변경, 5일 오후 7시 30분부터 진행될 예정이고 6일 오후 진행되는 군악 마칭 및 의장대 시범 역시 계룡문화예술의 전당에서 오후 7시 부터 시작된다.

이 밖에 계룡시청 옆 축구장에서 진행될 예정이던 ‘제2회 계룡시 전국드론대회’는 계룡중학교로 장소를 옮겼고, 6일 진행되는 충청남도지사배 민속대제전 및 특산품 직거래전은 계룡시민체육관에서 열릴 예정이다.

‘제37회 금산인삼축제’는 예정대로 5일 오후 7시 인삼축제장 주무대에서 개막식을 갖고 10일간의 일정에 들어간다. 금산군은 태풍에 대비해 금산소방서, 경찰서 등과 함께 공동 안전점검에 나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