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6 17:30 (금)
‘9·13대책’ "세종 큰 충격…대전 무덤덤"
‘9·13대책’ "세종 큰 충격…대전 무덤덤"
  • 박길수 기자
  • 승인 2018.09.13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13 부동산대책’을 바라보는 대전과 세종 중개업소와 시민들의 반응은 크게 엇갈렸다.

세종은 이번 대책을 통해 규제강도가 더 강력해진 것으로 여겼고, 대전은 큰 충격이 없다고 봤다.

일각에선 공급 확대정책이 집값 상승을 부채질한다며 비판적인 시각을 견지했다.

개업공인중개사인 대전 서구 가장동 L 공인중개사는 “이번 대책은 치솟는 서울 집값을 잡기 위해 것으로 대전 부동산시장에 큰 영향을 끼치지 않을 것”이라며 “다만 중복 규제를 적용받게 된 세종은 가격 조정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과 지금의 강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엇갈리고 있다”고 했다.

세종의 한 공인중개사는 “세종의 2주택 이상 보유자에 대해 종부세 최고세율이 참여정부 수준 이상인 점과 주택담보대출을 이미 받은 임대사업자의 주택취득 목적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수 없어 어느 정도 영향을 끼칠지 지켜봐야 한다”고 내다봤다.

정성욱 대한건설협회 대전시회 회장은 “1997년 외환위기 사태와 2008년 금융위기에 이어 10년이 흐른 2018년 부동산시장의 현상을 세밀히 봐야 한다. 오늘 부동산대책이 시장에서 어느정도 효과를 거둘지는 시간을 두고 지켜봐야 한다"며 "확실한 점은 수도권이나 지방이나 집값고점 인식이라는 점"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도권에서 30여 곳의 공공택지를 추가로 개발해 공급물량을 30만 가구 이상 확보하겠다는 대응에 대해선 비판적인 시각이 우세하다.

공급확대 정책에는 많게는 3년 이상의 시차가 있어 당장 급등하는 집값을 잡기는 힘들다는 분석이다.

시민단체들은 이번 대책에 대해 기대에 못미친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