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4 18:06 (수)
김태흠, 촛불정신 해석두고 이낙연과 설전
김태흠, 촛불정신 해석두고 이낙연과 설전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8.09.13 15:4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서 “정치보복” vs “정치보복 않는다”

자유한국당 김태흠 국회의원(오른쪽)이 13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촛불정신’을 둘러싸고 설전을 벌였다. 국회방송 영상캡처.
자유한국당 김태흠 국회의원(오른쪽)이 13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촛불정신’을 둘러싸고 설전을 벌였다. 국회방송 영상캡처.

자유한국당 김태흠 국회의원(충남 보령서천)이 13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촛불정신’을 둘러싸고 설전을 벌였다.

김 의원은 먼저 “문재인 대통령이나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물론, 여당 출신 국회의장까지 입만 열면 촛불혁명, 촛불혁명 하는데 총리께서도 촛불 혁명이라고 보십니까. 촛불집회로 보십니까”라고 따져 물었다.

이에 이 총리가 “촛불혁명이라고 본다”고 하자 김 의원은 “총리께서 말한대로 촛불혁명이라면 비합법적인 요소가 있어야 하는데 그런 것이 있었느냐”고 재차 물었다.

이 총리는 “큰 변화를 말할 때 ‘혁명적 변화’라고 한다. (촛불혁명은)재작년 겨울부터 작년겨울까지 전국에서 벌어진 혁명적인 일이라고 본다. 헌정사상 최초 대통령 탄핵을 불러왔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촛불집회나 태극기 집회 모두 민심을 표현하기 위한 집회였고, 두 집회 모두 헌법에 보장된 집회의 자유에 따른 것 아닌가”라며 “문재인 대통령도 정권을 헌법에 따른 조기 대선으로 대통령이 된 것 아니냐. 그런데 왜 혁명인가”라고 몰아붙였다.

이 총리는 “저의 생각을 물어서 생각을 말했다. 정부 대표로서 총리 입장은 학문적, 역사적 정리 과정이 남아있다”며 즉답을 피했다.

김 의원이 재차 “총리는 정부 대표로서 (이 자리에)나와 있는데, 총리 직책에서도 얘기 하라”고 압박하자 이 총리는 “거듭 말씀드리지만 혁명이라고 부르기에 부족함이 없었다고 본다”고 물러서지 않았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전가의 보도처럼 촛불정신을 팔며 ‘적폐 청산’운운해 많은 국민들이 지쳐가고 있다”며 “촛불정신은 문재인 정부의 전유물도 특권도 아니다. 촛불정신은 정치보복의 도구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계속해서 “촛불은 민심이다. 태극기도 민심이다. 민심이 천심인데, 문재인 정권은 촛불혁명을 운운하며 마치 특권인 양 정치보복을 한다고 의심하는 국민들이 많다. 촛불 혁명도 정치보복을 명령으로 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러자 이 총리는 “정치 보복하고 있지 않다”며 반박했다.

한편 이날 김 의원은 건국절 논란 및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동의안과 관련해 이 총리와 갑론을박을 이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적폐청산 2018-09-16 17:42:33
태흠이 이놈아, 네가 제정신이냐? 국민들은 적폐에 지쳐가지 적폐 청산에 지쳐가는 것이 아니다. 네놈들이 아직도 정신을 못차리고, 국민을 우롱하며, 적폐 청산에 반대하느냐? 썩을 것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