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5 12:49 (목)
당혁신 나선 이은권 “친박 몰아내기 아니다”
당혁신 나선 이은권 “친박 몰아내기 아니다”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8.09.13 13:3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협위원장 사퇴 서명, 김병준과 사전 교감 없다” 선긋기

자유한국당 이은권 국회의원은 13일 동료 의원들을 상대로 당협위원장 자진사퇴 서명에 나선 이유에 “당 혁신을 위한 차원”이라고 의미를 부여하며 "친박을 몰아낸다거나 인적청산 문제가 아니다"고 밝혔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이은권 국회의원은 13일 동료 의원들을 상대로 당협위원장 자진사퇴 서명에 나선 이유에 “당 혁신을 위한 차원”이라고 의미를 부여하며 "친박을 몰아낸다거나 인적청산 문제가 아니다"고 밝혔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이은권 국회의원(대전 중구)은 13일 동료 의원들을 상대로 당협위원장 자진사퇴 서명에 나선 이유에 “당 혁신을 위한 차원”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일부에서 제기되고 있는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사전 교감설’에는 “그런 건 전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앞서 <세계일보>는 지난 12일 이 의원을 비롯해 김성원, 김성태 의원(비례대표) 등 한국당 초선 의원들이 지난 6일부터 동료 의원을 상대로 당협위원장 자진사퇴 서명을 받고 있다고 단독 보도했다.

그러면서 친박(친박근혜 계) 핵심 의원과 정치 거물을 당협위원장 교체를 통해 (비대위가)자연스럽게 정리하려는 의도라는 해석을 내놨다.

이에 이 의원은 <디트뉴스>와 한 통화에서 “당의 혁신 방안을 놓고 비대위가 효과적이면서 속도감을 내달라는 취지이지, 친박을 몰아낸다거나 인적청산의 문제가 아니다”고 반박했다.

그는 이어 “당이 비상상황이고, 김병준 비대위원장 체제가 꾸려졌으면, 국민들에게 새롭게 변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며 “현역 의원들이 가진 기득권, 그 중 당협위원장을 내려놓겠으니 비대위도 과감히 혁신하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또 “사전에 김병준 위원장과 교감을 했다는 주장도 옳지 못하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누구를 몰아내고 쫓아내려는 것이 아니다. 당을 위해 헌신하려는 순수한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충청권에서는 이 의원과 함께 성일종 의원(충남 서산‧태안)이 당협위원장 사퇴 서명에 동참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한국당은 다음 달 당무감사를 실시할 예정이며, 연말 당무감사 결과를 토대로 부실 당협위원장을 교체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독수리 2018-09-13 17:46:45
조용히 있어~
그대는 뭐가 그리 당당하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