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아산 대리기사들의 하소연
천안·아산 대리기사들의 하소연
  • 황재돈 기자
  • 승인 2018.09.12 16:3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도한 수수료, 콜 취소수수료 ‘부당’...업체 측 ‘즉각 반박’

천안·아산대리기사협회 등 12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공정대리생활안전연대가 12일 두정동 통계청 네거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천안·아산대리기사협회 등 12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공정대리생활안전연대가 12일 두정동 통계청 네거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천안·아산 대리기사들이 콜 대행업체(대리회사)의 과도한 수수료와 콜 취소 수수료 부당성을 알리기 위해 거리로 나섰다. 업체 갑질 횡포가 대리기사 생존권을 침해한다는 주장이다. 

천안·아산대리기사협회 등 12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공정대리생활안전연대(이하 공생연)는 12일 두정동 통계청 네거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리기사들은) 콜수하락과 기사증가, 가격폭락이라는 삼중고에 생계위협을 받고 있다”며 “지자체와 정치인들은 기사에 대한 부당한 착취와 갑질로 인한 고통을 외면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충남도와 천안시, 아산시는 ‘대리시장 공정화 시민안전증대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대리업체의 불공정한 갑질을 바로잡아 공정한 대리시장 기반 조성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생연에 따르면 천안·아산지역 대리회사는 상호 간 이해다툼으로 두 진영으로 갈라섰고, 대리기사들이 단일시장으로 운영되던 대리 콜을 볼 수 없도록 했다. 기사들은 양측의 대리 콜을 확인하려면 연령에 따라 9만원에서 12만원을 추가로 지불해야 하는 셈이다.

이들은 콜 분할로 인해 고객들도 피해를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인근 대리기사가 콜을 공유하지 못해 결국 대기시간이 길어지고 귀가가 늦어지게 된다는 것이다. 

한 대리기사가 콜 프로그램을 시연하고 있다. 상단에는 콜 분할로 인해 사용할 수 없다.
한 대리기사가 콜 프로그램을 시연하고 있다. 상단에는 콜 분할로 인해 사용할 수 없다.

천안에서 13년째 대리운전을 하는 이모(53)씨는 “카카오 대리는 수수료 20%에 프로그램 사용비도 받지 않는다. 또 보험료도 카카오 측에서 부담하고 있다”며 “반면 지역 대리업체는 콜 취소수수료까지 받는 등 불합리한 규정을 두고 기사들을 착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콜 분할 이후 기사들은 호출을 반밖에 발을 수 없어 어려운 생계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다”고 했다.

업체 측은 즉각 반발했다. 천안지역 소재 한 업체 대표는 <디트뉴스>와 통화에서 “정식 직원으로 채용하지 않은 프리랜서 형태의 직군에서는 대리운전 사업자가 프리랜서의 생존권을 보장할 법적근거가 마련되지 않았다”며 “공생연은 기존 대리회사를 폄하하기 전에 기사들의 콜을 반토막낸 카카오부터 삭제하자고 말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2014년 수수료를 인상(20%->25%)했을 당시 공정거래관리위원회 조사에서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결론이 나왔다. 또 취소수수료는 기사들이 무리하게 콜을 잡은 뒤 취소를 하면서 오히려 고객들이 피해를 보는 경우가 많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breadpit 2018-09-15 06:31:55
그게 말이요 막걸리요 당신가족들이 음주운전차에 사고나서 어떻게되도 그런소리 할수있소?

차로기 2018-09-13 07:39:25
대리운전을없애면깨끗할건데
족나게술먹고현지에자동차를놓고오면만사
아니면음주운전으로벌금내면될거고
대리기사뭐필요한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