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6 17:30 (금)
공주 야간상설공연 ‘백제 미마지' 반응 폭발적
공주 야간상설공연 ‘백제 미마지' 반응 폭발적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8.09.12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제 미마지 탈이온다’....백제예술인들의 화려한 락(樂),가(歌), 무(舞)에 환호

‘백제 미마지 탈이온다’의 공연이 야간상설의 인기몰이로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
‘백제 미마지 탈이온다’의 공연이 야간상설의 인기몰이로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

‘백제 미마지 탈이온다’의 공연이 야간상설의 인기몰이로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주 지역의 ‘2018 올해의 관광도시’의 대표 프로그램으로 시작한 이 공연은 백제의 고도 공주에서 웅진 백제를 느끼게 하는 새로운 콘텐츠의 발굴과 대표적인 브랜드공연으로 우뚝 설 것으로 보인다.

이 공연은 4월부터 10월까지 매주 홀수 번째 토요일 저녁 공산성 옆 곰탑무대에서 진행되고 있다.

다섯 번의 공연을 남겨놓은 이 공연은 제64회 백제문화제기간 중인 18일 저녁 8시 금강신관공원 주무대 대 공연장으로 옮겨져 관광객을 위한 특별공연으로 올려 진다.

'미마지 탈이온다'는 옛 선인들의 예술혼을 담아 백제기악의 인물인 오공, 오녀, 가루라, 곤륜 등을 등장시켜 넌버벌 뮤지컬 형식으로 창작화한 작품이다. 백제기악은 1400년 전 일본에 꽃 핀 한류의 원조로, 백제의 정신과 숨결이 담겨있는 춤 공연이다.
  

‘백제 미마지 탈이온다’의 공연이 야간상설의 인기몰이로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
‘백제 미마지 탈이온다’의 공연이 야간상설의 인기몰이로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

이 공연은 천년 한류 미마지 탈을 재창출해 백제역사의 원형성을 알리고 관객모두 공감할 수 있는 작품으로 구성했고 공연의 마지막장은 공주의 춤인 '백제춤'으로 마무리 된다. 이 춤은 출연자와 관객이 하나가 되는 대동놀이춤이다.  마지막의 대동놀이로 공연의 또 다른 클라이막스가 되어 생동감 있게 끝이 난다.

예술감독을 맡은 최선 공주대교수는“백제의 역사와 문화를 소재로 한 브랜드 공연이 공주의 차별적 문화콘텐츠로서 일반인들이 이해하기 쉽고 공감하여 다시 찾고 싶은 공주로 거듭나길 바란다”며 "공주의 문화예술이 백제춤으로 흥겹게 다시 일어나길 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 공연은 백제춤전승보존회와 최선무용단이 주관한다.

‘백제 미마지 탈이온다’의 공연이 야간상설의 인기몰이로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
‘백제 미마지 탈이온다’의 공연이 야간상설의 인기몰이로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