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4 18:06 (수)
충청권 野의원들, 양승조에 ‘뼈 있는 조언’
충청권 野의원들, 양승조에 ‘뼈 있는 조언’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8.09.12 13:0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진석‧성일종‧이명수‧홍문표 의원
국회의원 초청 정책설명회서 “충남도 내부 균형발전” 강조

충청권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이 12일 국회에서 가진 충남도 초청 정책설명회에서 양승조 지사에게 충남 균형발전 필요성을 강조했다.
충청권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이 12일 국회에서 가진 충남도 초청 정책설명회에서 양승조 지사에게 충남 균형발전 필요성을 강조했다. 맨왼쪽부터 홍문표 의원, 정진석 의원, 이명수 의원.

충청권 야당 국회의원들이 국회를 찾은 양승조 충남지사에게 충남 내부 균형발전 필요성을 역설했다. 국가 균형발전 못지않게 충남 도내 지역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한 노력이 뒤따라야 한다는 주장이다.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공주‧부여‧청양)은 12일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국회의원 초청 정책설명회’에서 “양승조 지사는 거시적 안목에서 국가 균형발전도 중요하지만 충남 균형발전도 직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진석 “공주 역세권 개발 충남도 발전전략 우선순위”
성일종 “내포신도시 주변지역 함께 성장할 로드맵 고민해야”

정 의원은 “천안, 아산, 당진, 서산은 10여 년 전부터 급속도로 팽창하고 발전했지만, 논산, 부여, 공주, 청양, 예산 같은 서남부 지역은 낙후되고 소외됐다. (도민들은)양승조 지사께서 대도시(천안) 출신이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낙후된 서남부지역을 어떻게 챙길지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충남 지역 불균형이 심각하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공공기관 추가 이전을 언급했다. 공공기관 추가 이전 정책이 최종 매듭지은 것은 아니지만, 우선적으로 충남 불균형을 해소하는 지역발전 보강하는데 중점적으로 활용해야 할 전략”이라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공주역을 언급하며 “공주역은 공주사람만 이용하는 것이 아니라 충남 서남부지역 발전 동력으로 삼고, 부여, 논산, 계룡 발전 동력으로 거점화하기 위해 만들었다. 그래서 공주 역세권 개발이 충남도 발전 전략 우선순위에 들어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가 균형발전 전략에서 충남 내 균형발전 전략을 세워야 하는데, 충남 내 균형발전 전략은 미흡하다. 충남 그랜드 비전을 세울 때 충남 내 균형발전 전략을 세워야겠다”고 덧붙였다.

성일종 의원은 “정 의원의 충남 서남부 균형발전에 동의한다”고 거들었다. 성 의원은 “내포신도시도 발전해야겠지만, 내포에만 집중하면 그 주변인 당진, 서산, 태안, 공주, 논산이 블랙홀이 될 수 있다. 이에 대한 대책을 가져야 한다. 내포신도시만 육성하는 것이 아닌, 주변 지역과 함께 성장할 로드맵을 고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명수 “충청권 중장기 발전 비전 재정립 제일 중요”
홍문표 “지역 불균형 해소할 장항선 복선화에 박차”

12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충남도 초청 국회의원 정책설명회 단체사진.
12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충남도 초청 국회의원 정책설명회 단체사진.

이명수 의원(아산갑)은 “충남 내지 충청권 발전에 관한 중장기 비전을 재정립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 새로운 디자인이 필요하다”면서 “천안아산 광역권에 대한 정리도 필요하다. 난개발 되는 곳도 있고 산만하다. 천안, 아산, 당진을 묶는 개발계획이 있었는데, 산만한 지금의 현실을 어떻게 해결할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문표 의원(홍성‧예산)은 “우리나라 철도 가운데 지금 장항선만 단선 철도이다. 그런데 기분나빠하는 충남 사람이 한명도 없다. 광주 사는 사람들이 서울에 먼저가고, 보령 사람들은 늦게 가는데 불만이 없다. 그래서 86년 동안 단선 철도”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도 고민하고, 안 되면 대들기도 해야 하는데, 주는 대로 먹기만 하다 보니 이렇다”며 “다행이 장항선이 복선화가 되는 역사적 시점이 왔다. 멀리 있는 사람이 서울에 먼저 도착하고, 가깝게 있는 사람이 늦게 가는 것이야말로 지역 불균형이다. 역사적 의미를 갖고 양승조 지사께서 이 사업에 박차를 가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양승조 지사는 “지난 여름 도지사에 취임하며 저 출산과 고령화를 극복할 선도적 모델을 충남에서 만들겠다고 했다. 두 달이 지난 지금 임산부 전용 민원창구를 개설했고, 충남형 아기수당도 곧 시행할 예정이다.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해 대한민국 전체 분위기를 선도해 나가겠다. 다양한 사업을 기획하고 있다. 지역 국회의원들의 협조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도움을 청했다.

또 “내포신도시를 환황해권 중심도시로 육성하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혁신도시 지정이 필요하다”며 “혁신도시는 국가 균형발전 차원에서도 중요한 사업이다. 대통령께서도 혁신도시 조성을 공약했고, 조속히 혁신도시 지정으로 공공기관 이전 추진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충남도는 내표신도시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 한국형 제조혁신파크 조성, 천안아산KTX 역세권 R&D집적지구 조성,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국방 국가산업단지 개발 지원, 충청산업문화철도(보령선) 건설 등 대통령 공약을 포함한 16개 지역 현안 해결에 의원들의 협조를 구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박완주(천안을), 윤일규(천안병), 강훈식(아산을), 어기구(당진시), 김종민 의원(논산‧계룡‧금산)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로덕 2018-09-18 13:42:31
제기럴당시여당시절에입가에서거품퓬고하더니만
이제야당되더니만자그라지게하고있구만
충청도만이라도여당도지사이니많큼조용히해주면
어디목구멍에서털이라도솟아나나집구석이나제대
로정리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