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6 17:30 (금)
세종시의회 교육안전위, 지난해 결산 예비심사
세종시의회 교육안전위, 지난해 결산 예비심사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8.09.11 2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시청 시민안전국, 10일 교육청 소관 질의‧답변 실시

세종시의회 교육안전위원회는 10일 ‘2017회계연도 세종시 세입․세출, 기금 결산 및 예비비 지출 승인안’과 ‘2017회계연도 세종시교육비특별회계 세입․세출 결산 승인안’을 예비 심사했다.
세종시의회 교육안전위원회는 10일 ‘2017회계연도 세종시 세입․세출, 기금 결산 및 예비비 지출 승인안’과 ‘2017회계연도 세종시교육비특별회계 세입․세출 결산 승인안’을 예비 심사했다.

교육안전위원회는10일 교육청, 지난 7일 시청 시민안전국과 소방본부, 대상으로 결산 예비 심사를 실시해 원안대로 가결했다.

상병헌 위원장은“하천사업의 경우 공사설계, 보상, 시공 등 사업단계 별로 예산집행에 시차가 발생하여 이월사업이 될 수밖에 없는 구조적인 문제점을 가지고 있어, 이에 대한 개선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형권 부위원장은“사업 진행 중 타당성 조사를 하는 것은 절차상의 하자로, 사업 계획 시 철저한 사전 타당성 조사와 계획으로 예산 불용액 발생을 최소화할 것”을 당부했다. 

박용희 위원은“최근 메르스 발생으로 인해 긴장감이 높아진 상황에서 학생 건강 예방에도 힘써야 한다”며“고1 잠복결핵 검사비 잔액이 발생한 만큼 검진율을 높여 결핵 발생을 초기에 발견해 피해가 없도록 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손현옥 위원은 교육청 심사에서“2017 회계연도 순세계잉여금이 598억원으로 최근 3년간 매년 500억 원이 넘는 금액이 순세계잉여금으로 이월됐다”고 지적하며 철저한 예산 편성과 운용을 당부했다.
 
임채성 위원은“소방본부 인력운영비, 기타직 보수의 집행 잔액이 92%에 달하고 있어 철저하고 신중한 예산 편성으로 예산불용액 발생을 최소화하라”고 주문했다. 

교육안전위원회는 12일에 2018년 행정사무감사의 결과보고서 채택 및 동의안 등을 심사하고 제51회 제1차 정례회 일정을 종료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