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청, 제64회 전국과학전람회 종합1위 달성
충남교육청, 제64회 전국과학전람회 종합1위 달성
  • 이정석 기자
  • 승인 2018.09.04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도하초 안지후·최예근 국무총리상 수상

제64회 전국과학전람회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한 천안도하초 안지후(오른쪽), 최예근 학생.
제64회 전국과학전람회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한 천안도하초 안지후(오른쪽), 최예근 학생.

충남도교육청이 제64회 전국과학전람회에서 종합 1위를 차지했다.

17개 시·도가 경합한 가운데 충남교육청은 6개 부문 총 21편의 작품을 출품해 열띤 경쟁을 펼쳐 국무총리상 수상 외 특상(7명), 우수상(6명), 장려상(7명)에 입선했다.

특히 천안 도하초 안지후(4학년‧여)과 최예근(5학년) 학생이 ‘할머니는 왜 개감수 뿌리를 씹은 후에 양치질을 하셨을까?' 라는 작품을 출품해 전국과학전람회 학생부분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이 작품은 개감수 뿌리 속 유포르본 성분이 치아 표면의 pH를 중성화하고, 섬유질의 낮은 결정화도로 인해 입 속 수분을 제거해 치약의 점성을 높이며 치아 표면에 막을 씌우는 불소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과학적으로 밝혔다.

이를 적용해 치약의 효능을 2배 이상 향상시키고 시간에 따른 세균 증가율을 1/2배로 낮췄다. 개감수 뿌리를 이용한 껌과 가글, 치약을 제작해 거동이 불편한 환자나 효과적인 양치가 어려운 유아를 위한 효과적인 충치 예방 및 구강 청결 방안을 제시했다는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번에 출품된 작품들은 다음달 19일~21까지 충남과학창의축전장소인 공주 고마아트센터에서 전시회를 가진다. 학생과 교육가족, 일반인에게 공개하고 전시가 끝나면 국립중앙과학관에서 지방순회 전시회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덕성 과학영재부장은 “과학교육 활성화를 위해 과학교육 여건개선 및 탐구활동 마인드 확산 등 탐구실험중심의 과학교육을 체계적으로 실천한 결과”라며 “아낌없는 작품 제작 지원과 컨설팅도 한 몫을 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회 시상은 19일 대전 국립중앙과학관에서 실시할 예정이며 수상자와 지도교사에게는 표창장과 함께 해외 과학기술 선진국 견학 및 특허 출원 시 무료 변리 지원 등의 특전이 부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