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뉴스] 충청권 집중호우 대청호 쓰레기 몸살
[드론뉴스] 충청권 집중호우 대청호 쓰레기 몸살
  • 이지수 기자
  • 승인 2018.08.31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마지막 주에 충청권에 내린 집중호우로 대전·충남의 주요 식수원인 대청호 상류에 쓰레기가 유입돼 수질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대청호 문의수역을 비롯해 회남, 추동, 충북 옥천군 군북면 일대에는 쓰레기 부유물들이 대청호를 오염시키고 있다.

K-water(한국수자원공사)는 대청호로 유입된 쓰레기가 1만 5000㎥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완전히 제거하는데만 2주 이상이 걸릴 예정이다.

옥천군 군북면 일원에서는 거대 쓰레기 섬을 손쉽게 목격할 수 있다. 각종 생활쓰레기 및 부유물들이 녹조와 함께 섞여 수변을 메우고 있다.

옥천군 군북면 용호리 일대 대청호 쓰레기 부유물을 모아놓은 섬.

K-water 측은 쓰레기의 확산을 막기 위해 그물을 설치했지만 바람으로 쓰레기가 확산되 수거에 애를 먹고 있다.

현재 집중호우가 지속되는 상황이라 쓰레기 더미가 추가로 유입될 것으로 보여 식수원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디트뉴스는 드론운용이 가능한 초경량비행장치 사업자로 관계기관의 적법한 절차를 거쳐 취재 촬영을 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