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배 기초과학연구원 상임감사 선임에 공공노조 반발
최종배 기초과학연구원 상임감사 선임에 공공노조 반발
  • 이지수 기자
  • 승인 2018.08.17 10:3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노조 성명서 내고 과학계 적폐 인사 규정 투쟁나서

최종배 기초과학연구원 상임감사

13일 선임된 최종배 기초과학연구원 상임감사에 공공노조가 과학계 적폐 인사로 규정하고 반발에 나섰다.

기초과학연구원(IBS)는 지난 13일 최종배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전문위원을 제3대 상임감사로 선임했다.

최 감사는 광운대학교 전자공학과 학사,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핵공학 석사, 미국 아이오와주립대 전기‧컴퓨터공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교육과학기술부 전략기술개발관, 청와대 대통령실 과학기술비서관, 국립중앙과학관장, 미래창조과학부 창조경제조정관·과학기술전략본부장, 원자력안전위원회 사무처장 등을 역임한 바 있다.

하지만 공공연구노조는 16일 성명을 내고 최 감사의 선임에 강력 반발했다.

공공노조는 성명을 통해 최 감사는 “전 정권에서 실패로 점철했던 과학기술정책을 진두 지휘했던 사람이다” 며 “청와대 과기비서관, 미래부 창조경제조정관, 민관합동 창조경제추진단 공동단장, 미래부 과학기술전략본부 본부장, 원자력안전위원회 사무처장이 그의 주요이력으로 과학기술계 적폐의 핵심 인물이 청산되기는커녕 버젓이 IBS의 상임감사로 부활했다”고 비판했다.

공공노조는 “IBS는 과학기술계의 많은 우려에도 불구하고 이명박 정권이 출범을 강행했던 조직으로 지난 8년여간 낙하산 인사 중심의 배타적 운영, 조직운영의 패쇄성과 비민주성, 연구단장의 전횡과 비리, 비정규직 연구 인력의 정규직 전환 배제, 핵심 연구사업의 성과 불확실 등의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IBS 설립과 운영의 난맥상에 대한 책임을 물어도 부족한 인사를 상임감사로 임명한 것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 며 “과기계 일각의 짬짜미 지원과 정부의 묵인 속에 진행된 인사라면 최종배 씨가 스스로 사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공공노조는 “새로운 과학기술정책을 설계하고 추진해 나갈 인사들을 아예 배제하고 적폐 인사들을 연달아 중용하고 있다” 며 “최근 원자력안전기술원장 선임, 지난 6월의 출연연 감사 선임, 과학창의재단 이사장 선임 등을 보면 단순히 검증 소홀이 아니라 노골적인 적폐 인사 등용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며 “과학기술계 적폐청산을 기대하는 현장의 기대와 여론을 저버린 과거 회귀 인사다. 적폐 청산은 뒤로 하고 청산의 대상들을 불러들이는 인사를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성토했다.

공공노조는 관계자는 “과기정책 실패에 책임을 져야 할 적폐 인사들이 연구현장에 내려오는 것을 단호히 막겠다” 며 “제대로 된 과학기술계 인사 선임을 위해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 준엄히 경고하고 투쟁하겠다”고 밝혀 향후 갈등을 예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과기 2018-08-20 09:18:48
적폐....ㅋㅋ
지금 과기계에 아무 생각없이 나대는 분들도 5년후에는 적폐~~~

레밍 2018-08-17 11:22:01
요지음은 뉴스를 차라리 안보는게 편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