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6 17:30 (금)
대청호 녹조 비상…회남수역 조류경보 '관심 단계' 발령
대청호 녹조 비상…회남수역 조류경보 '관심 단계' 발령
  • 박길수 기자
  • 승인 2018.08.16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염이 길어지면서 대청호 회남 수역에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됐다.

금강유역환경청은 16일 오전 10시를 기해 대청호 회남 수역에 조류경보 ‘관심 단계’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금강유역환경청이 지난 13일 측정한 회남 수역 남조류 세포 수는 6190cells/㎖로 나타났다. 6일에는 4600cells/㎖로 측정됐다.

조류경보 관심 단계는 남조류 세포 수가 2주 연속 1000cells/㎖ 이상일 때 발령된다.

조류경보가 발령되지는 않았지만 추동 수역의 남조류 세포 수도 6일 974cells/㎖에서 13일 7716cells/㎖로 상승했다.

금강유역환경청은 6월 중순에서 7월 초 강우에 의해 오염물질이 다량 유입됐고, 이후 계속된 폭염과 수온이 30도 이상 상승해 조류가 번식하기 유리한 조건이 형성되면서 남조류 세포 수가 많이 증가한 것으로 보고 있다.

금강유역환경청은 취·정수장 및 수질 오염원 관리 등 기관별로 역할을 강화해 줄 것을 요청하고 녹조를 발생시키는 오염물질의 유입이 최소화 하도록 드론을 이용한 환경감시 등 현창순찰도 강화할 계획이다.

금강유역환경청 관계자는 "기상청 중기예보에 따르면 8월 중순까지는 비가 없는 폭염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므로 대청호에 남조류 증식이 계속될 수 있다”며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조류저감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