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문화재단 신임 대표이사 내정설로 '술렁'
대전문화재단 신임 대표이사 내정설로 '술렁'
  • 박길수 기자
  • 승인 2018.08.13 14:5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문화재단이 10일 신임 대표이사를 공개모집하기로 발표하자마자 외부 공모제 방식이지만 내정설이 나도는 등 ‘껍데기뿐’이라는 냉소가 나오고 있다.

10일부터 시작된 접수와 임원추천위원회 서류심사 및 면접심사 등 일련의 과정을 거치면서 대표이사가 선임될 예정이지만 내정설이 불거지면서 공개채용 절차가 퇴색해질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대전문화재단은 6대 대표이사 후보자를 10일부터 27일까지 공개 모집한다.

대표이사 임명은 별도로 구성된 임원추천위원회에서 서류심사 및 면접심사 등을 거쳐 9월 초 임명할 예정이다.

면접심사 후에는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최종 2인 이상을 선정해 허태정 대전시장에게 추천하고, 그 중 허 시장이 1인을 임명한다.

하지만 재단 안팎에서는 벌써부터 문화기획자 L씨, 전 문화재단 간부 K씨, 한남대 S교수 등이 하마평에 오르내리고 있다.

이번 대전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임과정에서 전 대표이사 선임과 마찬가지로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라며 내정설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기준과 원칙을 중시해야 할 공정한 절차는 내정으로 인해 요식적 공모절차로 전락하고 말았다는 탄식이다.

특히 박찬인 전 대표이사와 이춘아 전 대표이사가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중도 사퇴한 상황 등을 고려할 때 이번 대표이사 선임은 조직관리 능력이 탁월한 인물이 선임되어야 대전문화재단이 제대로 연착륙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나아가 최종 임명권자인 허태정 대전시장이 전문성과 풍부한 경험을 갖춘 인물이면서 대전문화재단의 현안을 누구보다 잘 아는 인물을 선임하지 않고 6·13 지방선거  공신들에 대한 보은 인사로 대전문화재단 신임 대표이사를 발탁한다면 허 시장에게도 적잖은 부담이 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문화계 한 인사는 “예술을 매개로 한 문화를 제대로 아는 사람이 대전문화재단의 수장을 맡아야 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지금 대전문화재단 상황을 고려하면 조직관리 능력이 탁월한 인물이 신임 대표이사가 되어야 제대로 된 대전문화재단이 된다”고 강조했다.

대전문화재단은 지난 2009년 11월 출범해 박강수 전 배재대 총장이 초대 대표이사를 역임했으며, 박상언 2·3대 대표이사, 박찬인 4대 대표이사, 이춘아 5대 대표이사 등 4명의 대표이사를 거쳐 현재까지 이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eagle 2018-08-13 19:54:14
그러다가 또 먼저 시장 쫑날 수 있어~~

깔끔 2018-08-13 19:04:17
무엇보다도 도덕성과 전문성을 갖춘 인물이 임명돼야 할텐데... 도덕성이 결여되면 시민을 위하여
열정을 발휘할 수 없어요 ~ 파렴치하고 부도덕한 인간이 아닌지 색출에 최선을 다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