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마케팅공사, 상임이사 공개채용 ‘재공모’
대전마케팅공사, 상임이사 공개채용 ‘재공모’
  • 박성원 기자
  • 승인 2018.08.09 11:3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사 임원추천위원회 “자격요건 갖춘 사람 없다” 판단

대전마케팅공사 로고.
대전마케팅공사 로고.

대전마케팅공사가 상임이사 공개 채용에 적격자가 없어 재공모키로 결정했다. 9일 마케팅공사에 따르면 지난 7월 20일~8월 6일까지 1명을 뽑는 상임이사 공개채용에 4명이 지원했다.

하지만 임원추천위원회(이하 임추위)는 지난 8일 지원자들이 제출한 서류를 검토한 뒤 “구체적인 자격요건을 갖춘 사람이 없다”며 재공모 방침을 세웠다.

임추위는 대전시(2명)와 시의회(3명), 공사 이사회(2명) 추천 등 모두 7명으로 구성됐으며, 재공모를 통해 더 많은 사람이 지원할 수 있도록 하자는데 의견을 모으고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임추위가 언급한 자격요건에는 ▲간부공무원 재직 경력 ▲공기업 1급 이상 임·직원 ▲공공기관 비상임이사 3년 이상 경력 ▲대학·연구기관 부교수 또는 책임연구원급 이상 ▲상장기업 등기임원 ▲박사학위 소지 공기업 분야 7년 이상 경력 중 한 가지라도 해당돼야 한다. 마케팅공사는 임추위원 일정에 맞춰 재공모 일정을 잡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소시민 2018-08-13 11:07:43
상장기업 등기임원이니 공기업 1급이니 타 기관은 기준을 높이 책정해놓고 공무원만 '간부'공무원으로 구렁이 담넘어가듯 애매한 기준을 세운 까닭이 무엇인지. 철밥통들이 퇴임이후까지 좋은 자리 다해먹을수있게 문을 활짝 열어놓은건 아닌지요. 말이 국민의 심부름꾼이라는 공복이지 이 나라는 공무원이 국민위에 군림하는 수퍼갑이요, 그들의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