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국민에게 희망주는 특구 되어 달라”
추미애, “국민에게 희망주는 특구 되어 달라”
  • 이지수 기자
  • 승인 2018.08.07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서 과학기술 일자리 창출 간담회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을 찾아 과학기술을 통한 혁신성장 및 일자리 창출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7일 연구개발진흥특구재단 2층 이노폴리스룸에서 열린 ‘과학기술을 통한 혁신성장 및 일자리 창출 간담회’에 참석해 대덕특구 기관들에게 초심을 가져달라 당부했다.

추 대표는 “대덕특구는 대전의 상징 대한민국의 상징이 되고 있다” 며 “연구단지가 시작된 40년전 우리의 소득수준은 400불이였고 이곳 연구단지가 없었다면 오늘날 대한민국의 기적도 없었다”고 입을 열었다.

추 대표는 “국민들은 혁신 성장 동력을 요구하고 있다”며 “40년전 출발할 때의 그 마음처럼 새로운 과학에너지로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는 곳으로 재탄생해 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추 대표는 “성장의 원천은 과학에서 비롯된다”며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자마자 적폐청산 및 나라다운 나라를 세우기 위해 정신이 없다”고 했다.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현황을 소개하는 양성광 특구진흥재단 이사장.

추 대표는 “제대로 된 일자리 창출이 필요하다”며 “막연하게 생계형 창업이 아닌 과학기술인이 중심이 되어 일자리를 만들고 새로운 신성장 에너지로 공급하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정치권에 필요한 것을 주문할 것을 말해 달라“고 요청했다.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은 “취임 이후 출연연 르네상스를 시도해 보고자 노력했다”며 “출연연에 좀더 많은 자율성을 주어야 한다”고 건의했다.

원 이사장은 “자율성은 예산을 더 달라는 것이 아니라 출연연 미래에 대한 고민을 할 시간을 더 달라는 것이다”며 “현재 출연연 기관장들은 당면한 현안 과제에 쫓겨 미래를 보지 못한다”고 진단했다.

출연연에 대한 건의사항을 이야기 하는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출연연에 대한 건의사항을 이야기 하는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원 이사장은 출연연 규모 및 인원을 현재의 1.5배로 늘려야 된다는 것과 정치권에서 특구내의 특수성을 이해할 과학기술인들이 진출해 소통의 창구를 만들어야 된다고 덧붙였다.

대덕특구기관장협의회장은 박천홍 기계연구원 원장은 연구원 창업에 대해 현실적인 어려움을 토로했다

박 원장은 “젋었을 때 기업인이 꿈이였지만 30년 연구원을 하면서 연구원 창업에 안티가 됐다” 며 정부의 감사와 규제 문제에 대해 짚었다.

박 원장은 “대통령이 뭐라 해도 감사가 지나가야 바뀐다” 며 “연구원으로 창업하면 무급휴직외에 해줄 것이 없다. 연구원 창업 기업이 연구소의 연구장비를 쓰면 무상으로 썼다고 감사 및 징계가 되는 현실이다” 고 지적했다.

간담회는 더불어민주당 관계 및 출연연 등 산학연 관계자 18명이 참석해 과학기술을 통한 창업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간담회는 더불어민주당 관계자 및 출연연 등 산학연 관계자 18명이 참석해 과학기술을 통한 창업에 관해 논의했다.

박 원장은 “ICT 및 제조업이 다르고 각 연구기관의 특성이 다른 만큼 연구 정책도 다양한 기관의 연구환경을 품어줄 수 있는 세분화된 정책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해 이상민 국회의원, 조승래 국회의원이 참석했으며 산학연 18개 기관 단체장이 자리를 같이해 과학기술을 통한 일자리 창출 방안에 관해 논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