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0 11:39 (목)
대전MBC, 이진숙 체제 보직자 4명 징계 추진
대전MBC, 이진숙 체제 보직자 4명 징계 추진
  • 지상현 기자
  • 승인 2018.08.01 17:3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위 활동 결과따라 3일께 징계위...최혁재 전 국장 사표

대전MBC가 이진숙 전 사장 체제에서 보직을 맡았던 간부 4명을 징계 대상에 올렸다. 사진은 대전MBC 노조와 지역시민단체가 기자회견을 열고 이 전 사장 및 최혁재 전 보도국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모습.
대전MBC가 이진숙 전 사장 체제에서 보직을 맡았던 간부 4명을 징계 대상에 올렸다. 사진은 대전MBC 노조와 지역시민단체가 기자회견을 열고 이 전 사장 및 최혁재 전 보도국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모습.

박근혜 정권 당시 전국언론노조가 선정한 언론부역자 명단에 포함됐던 이진숙 전 대전MBC 사장 체제하에서 보직을 맡았던 간부들이 징계 대상에 올랐다.

1일 대전MBC 노조 등에 따르면 이 전 사장 재직 시절 국장과 부장을 맡았던 4명에 대한 인사위원회(징계위원회)가 오는 3일 열린다.

이들이 징계대상이 오른 이유는 혁신위원회 활동 결과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혁신위원회는 노조가 이 전 사장 체제의 적폐청산을 위해 신원식 사장에게 구성을 제안했던 것으로, 신 사장이 받아들이면서 성사됐다. 대전MBC 재건을 위해 노사 동수로 과거의 문제, 그리고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 등을 모색하는 임시기구다.

노사 4명씩 총 8명으로 구성돼 지난 4월부터 7월까지 4개월 동안 활동을 마감하고 최근 결과물이 나왔다. 혁신위는 이 전 사장 당시 보직을 맡았던 이들 4명이 불공정한 뉴스와 방송 사유화에 대한 책임이 있다고 판단하고 징계를 요구했다. 이에 따라 대전MBC는 혁신위 결과를 토대로 이 전 사장과 함께 회사를 이끌었던 보직자들에 대한 징계를 논의하게 된다.

이처럼 징계절차가 신속하게 진행된 이유는 그만큼 신 사장의 적폐청산에 대한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신 사장은 지난 3월 <디트뉴스>와 인터뷰 자리에서 "이 전 사장 시절 소위 '부역'한 사람들에 대해서는 개혁위원회(혁신위원회)에서 절충안이 나오면 거기에 합당한 결론을 내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이에 따라 전 보직자 4명에 대한 징계 수위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 전 사장과 함께 전국언론노조가 발표한 언론부역자 명단에 포함됐던 최혁재 전 보도국장은 사표를 제출했다. 혁신위가 요구한 징계 대상에 최 전 국장도 포함됐었다.

이와 관련, 대전MBC 기자회는 성명을 통해 "(최 전 국장은)선배, 동기, 후배까지 모든 구성원을 안하무인격 징계와 갑질로 옥죄며 기승전'최'로 불리던 언론 적폐 중의 적폐였다"며 "그랬던 그가 30년을 몸담은 회사와 조직원 앞에 한마디 잘못했다는 뉘우침이나 반성 없이 은밀하게 회사를 나갔다. 그에 사표낼 '권리'는 없다"고 수위 높은 비난을 쏟아냈다.

그러면서 "사과하지 않은 자, 용서를 구하지 않은 자에게 잊혀질 권리는 없다. 끝까지 반성은 커녕 혁신위원회의 소명 요구에도 '정당한 업무수행이었다'는 궤변이 그에게 들어야 할 최후 진술인가"라며 "반성하라, 대전MBC 구성원 모두에게 잘못했다 말하라, 그리고 평생 역사에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대전MBC 노조도 "지역MBC 출신 중 유일하게 전국언론노조가 선정한 언론부역자 명단에 이름을 올려 대전MBC 명예를 훼손했던 최 전 보도국장의 퇴출은 사필귀정"이라며 "이 전 사장 체제에서 불공정 뉴스와 지역을 외면한 보도로 대전MBC가 시청자들로부터 중동 방송이라고 비판받게 만든 장본인, 최 전 국장의 책임은 매우 무겁다"고 밝혔다.

한편, 대전MBC는 지난 2012년 파업 당시 징계했던 전 노조지부장을 비롯한 노조 임원들과 사측 직원 등 5명에 대한 징계를 철회했다. 이 또한 신 사장 취임 당시 약속했던 내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나가다가 2018-08-02 11:02:50
세월이 하수상하니
메뚜기도 뛰고, 망둥이도 뛰고
쥐떼도 몰려다니는 구나. . . . ㅉ ㄸ 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