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5 08:16 (목)
'일당 150만원?' 황당한 대전 중구의원들
'일당 150만원?' 황당한 대전 중구의원들
  • 박성원 기자
  • 승인 2018.07.23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트의눈] 민주당 의원들, 부의장 선출 ‘보이콧’ 파행
회의 두 번 참석하고 의정비 300여만 원 가져가...“의정비 반납해야” 비난 쇄도

지난 지방선거에서 구민들에게 선택받은 대전중구의회 의원들이 당선증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장면. 대전중구의회 제공.
지난 지방선거에서 구민들에게 선택받은 대전중구의회 의원들이 당선증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장면. 대전중구의회 제공.

대전 중구의회 의원들의 감투싸움에 구민의 혈세만 낭비되고 있다.

민선7기 출범이 한 달여 가까이 되고 있지만 중구의회는 원구성도 하지 못한 채 시간낭비만 하고 있는 것이다.

이 같은 행태에 “의정비를 반납해야 한다”는 여론도 나오고 있지만 이들의 안하무인 행동에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기초의원들의 자질문제가 제기되고 ‘무용론’과 ‘폐지론’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는 이유다.

앞선 대전중구의회 7명의 민주당 의원들 중 서명석 의장을 제외한 6명은 부의장에 단독 입후보한 자유한국당 김연수 의원에 대한 표결을 거부하면서 등원조차 하지 않고 있다.

지난 6일 제213회 임시회 첫 본회의에서 의장 선출 직후 이어진 파행이 지난 20일까지 이어진 것.

그러면서 지난 6일과 9일 두 차례 회의만 참석하고도 중구의회 민주당 의원들은 1인당 의정활동비 110만원과 월정 수당 195만 7000원을 합쳐 총 305만 7000원을 가져갔다.

지역민을 위해 봉사하라고 뽑은 지방의원들이 제대로 된 일은 안하면서 구민들의 혈세만 축내고 있는 꼴이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구민들이 민주당을 다수당으로 선택한 것은 일당이 독식하라고 표를 준 것이 아니라 민주당이 책임지고 지방의회를 균형 있게 발전시키라는 의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구민들의 뜻을 거슬러 자신들의 밥그릇 싸움에 빠져 야당과의 협치를 무시하고 일방통행식 의정운영을 하겠다는 것은 민의를 거스르는 한심한 작태에 불과하다.

한편, 이 같은 중구의회의 행태에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는 “민주당 의원들의 모습은 주민을 볼모로 자신들의 잇속을 챙기겠다는 권력 다툼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참여연대는 또 “중구의원들은 주민들에게 사과해야한다”며 “파행이 해결되지 않고 민주당 의원들이 본회의에 계속 불참한다면 의정비 전액 반납 요구와 함께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중소 자영업자들의 불만이 팽배해지고 있는 가운데, 단 두번 회의 참석으로 300만 원이 넘는 의정비를 챙긴 중구의원들의 행태에 시민들의 '분노 게이지'만 높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