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 오른 與당권경쟁, 이해찬·박범계 누가 웃을까
막 오른 與당권경쟁, 이해찬·박범계 누가 웃을까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8.07.22 09:5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다선 경륜 앞세운 안정론" vs "혁신‧변화 내세운 세대교체론"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이해찬 의원(왼쪽)과 박범계 의원.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이해찬 의원(왼쪽)과 박범계 의원.

8.25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당권 경쟁의 막이 올랐다. 충청권에서는 7선의 이해찬 의원(세종시)과 재선의 박범계 의원(대전 서구을)이 출사표를 던져 어떤 성적표를 받아들지 주목된다.

특히 지역에서는 이번에 선출되는 당대표는 차기 총선 공천권을 행사한다는 점에서 당원들의 표심이 누구에게 향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2일 민주당 중앙당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21일까지 전당대회 출마 입후보자 등록을 마감한 결과 당대표에는 이 의원과 박 의원을 비롯해 이종걸(5선)·김진표·송영길·최재성(4선)·이인영(3선)·김두관(초선) 등이 접수를 마쳤다.

26일 예비경선 1차 관문, 8명 출마해 3명 본선 ‘진출’

이들은 오는 26일 중앙위원(현역 국회의원, 지역위원장, 광역·기초단체장) 400여명이 직접투표를 통해 참여하는 예비경선(컷오프)을 치러 3명만 본선에 진출하게 된다.

무엇보다 이번 당대표 선거는 1차 관문 격인 예비경선 통과 여부가 최대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당내 주류인 친문(親 문재인) 진영이 어떤 선택을 하느냐에 따라 최종 주자가 결정될 공산이 크기 때문이다. 경우에 따라선 비문(非 문재인)진영 후보들의 물밑 연대 가능성도 점쳐진다. 이후에는 컷오프 탈락자들이 본선에서 누구의 손을 들어줄 지도 변수 중의 하나다.

충청권에서는 ‘친노(親 노무현)‧친문’ 대표 주자인 이해찬 의원과 박범계 의원의 선전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두 의원 모두 각종 여론조사에서 상위권을 형성하고 있어 1차 컷오프 통과는 무난할 것이란 예상이 대체적이다. 다만, 지지층(친문+충청권)이 겹친다는 점에서 향후 단일화 등 변수는 잠재해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각종 여론조사 이해찬-박범계 ‘선두권’..충청권은 박범계 ‘우위’
황명선, 최고위원 도전장..유일한 비(非) 국회의원 돌풍 ‘예고’

두 의원 측 모두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뒷받침하는 동시에 차기 총선과 재집권 기틀을 만들겠다는 점에서는 공통분모를 지니고 있다. 하지만 당내 최다선인 이 의원(66)은 경륜을 앞세운 ‘안정론’을, 50대 기수인 박 의원(55)은 변화와 혁신을 위한 ‘세대교체론’을 내세우고 있다.

이런 가운데 최근 쿠키뉴스 조원씨앤아이가 지난 15~17일까지 만19세 이상 남녀 1023명을 대상으로 한 차기 민주당 대표 적합도 조사에서 이 의원은 14%, 박 의원은 10.7%를 얻어 나란히 1, 2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이들의 안방인 충청권에서는 박 의원이 15.3%로 1위, 이 의원은 10.8%로 김진표 의원(15%)에 이어 3위에 머물렀다.

또 월간 중앙이 타임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4~15일까지 전국 성인 1007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이 의원이 15.9%로 2위, 박 의원은 11.8%로 3위를 기록했다. 1위는 불출마를 선언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17.5%)이 차지했다. 하지만 이 조사에서도 충청권에서는 박 의원이 24.1%로 1위, 이 의원은 12.2%로 김 장관(20.6%)에 이어 3위에 그쳤다. (여론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민주당의 충청권 한 인사는 <디트뉴스>와의 통화에서 “충청권이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전국 민심의 바로미터였고, 민심의 중심축이 지속적으로 충청권으로 향하는 것이 기정사실화되고 있는 분위기”라며 “지역 민심이 이 의원보다 박 의원에 대한 기대감이 높은 것은 안정형이나 관리형보다 참신한 인물을 요구하는 것 아니냐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한편 5명을 뽑는 최고위원에는 설훈(4선)‧유승희(3선)‧남인순‧박광온(재선)‧김해영‧박정‧박주민(초선) 국회의원에 충청 출신 황명선 논산시장이 유일한 비(非) 국회의원으로 도전장을 내며 돌풍을 예고했다. 최고위원은 예비경선 없이 치러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독자 2018-07-23 14:18:19
지난번 김종인세력에 의하여 공천까지도 못받는 수모를 겪고서도 우뚝 다시 일어선 이해찬의원님 자랑스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