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질자원연구원, 'CO2를 품은 돌, 석회암' 전시 개최
지질자원연구원, 'CO2를 품은 돌, 석회암' 전시 개최
  • 이지수 기자
  • 승인 2018.07.20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부터 석회암 직접 보고 체험하는 특별전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지질박물관은 20일부터 9월 21일까지 지질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CO2를 품은 돌, 석회암'특별전을 개최한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 기원 100년, 설립 70주년을 기념하여 열리는 이번「CO2를 품은 돌, 석회암」특별전은 인류의 역사․생활․산업과 밀접한 관련이 있음에도 그동안 일반인에게는 생소한 석회암을 쉽게 알 수 있도록 전시와 체험으로 기획됐다.

석회암은 탄산칼슘을 주성분으로 하는 퇴적암으로 주로 해양   환경에서 퇴적된 암석이다. 이산화탄소(CO2)가 물에 녹아 탄산 칼슘(CaCO3)으로 고정(퇴적 또는 침전)되어 만들어지기 때문에 지구의 CO2 순환에 다양한 영향을 미친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이승배 선임연구원이 특별전 개최에 앞서 참석자들에게 석회암 설명을 하고 있다.

이번 특별전에는 일본 오키나와 유공충 모래와 멕시코 여인의 섬 산호 모래 등 각국의 석회질 퇴적물 8종이 전시된다. 백악, 스트로마톨라이트, 산호 석회암, 삼엽충 석회암, 석회각력암, 종유석, 결정질석회암, 생교란 석회암 등 다양한 지질시대에 생성된 국내외 석회암 25종도 전시되어 관람객들을 기다린다. 

또한 전시품과 패널, 사진, 동영상 등 다양한 자료를 통해 석회암 지형, 활용, 중요성 등을 알 수 있도록 구성했다. 현미경을 통해 석회암을 관찰할 수 있도록 하는 체험공간도 마련되어 있다.

석회각력암 예미각력암 강원도 정선군.

석회암 특별전 입장은 무료이며, 관람시간은 10시부터 17시이다. 매주 월요일과 8월 16일은 휴관이다.

최성자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지질박물관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석회암이 어떻게 활용되며 지구 환경을 조절하는데 어떤 역할을 하는지에 대해 배우고, 더 나아가 주변의 석회암에 흥미와 관심을 갖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