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과학관 여름방학 맞아 주말 야간개관
국립중앙과학관 여름방학 맞아 주말 야간개관
  • 이지수 기자
  • 승인 2018.07.18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중앙과학관은 여름방학을 맞이하여 '한여름 밤 과학관은 살아있다'라는 주제로 27일부터 8월 18일까지  매주 금-토요일에 오후 10시까지 야간 개관을 한다고 밝혔다.

여름방학 야간 개관 행사인 '한여름 밤, 과학관은 살아있다'는 자연사관, 과학기술관 등‘전시관 관람’, 큐레이터와 전시해설사가 들려주는‘자연사이야기’, 청소년을 위한 특별강연‘해와 달의 그림자놀이 & 우주는 어떻게 생겼니 ? ’, 캠프장에서 가족 & 연인들의 데이트와 함께하는‘별 관측’, 과학관 곳곳에서 열리는‘버스킹 공연’등과 ‘고스트 특별전’으로 구성된다. 

‘야간 개관 전시관’은 과학관은 살아 있다의 대명사인 자연사관, 과학기술관과 야외전시장인 물과학체험장, 과학놀이터로 가족, 연인, 직장동료 등이 밤이 주는 고요함 속에 관심 있는 전시품을 찬찬히 돌아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자연사이야기’는 큐레이터가 들려주는 생태계의 작은 거인 곤충, 인류의 기원 & 한반도 인류의 첫걸음 등의 해설과 전시해설사의  여름밤을 수놓는 자연사이야기 등으로 꾸며진다.
 
‘해와 달의 그림자놀이 & 우주는 어떻게 생겼니? ’는 한여름의 월식과 우주에 관한 고대의 신화적인 이야기, 현대의 최신 우주론 등 3부에 걸쳐 강연이 진행되는데 천문현상이나 계절에 어울리는 주제로 초·중등 학생들이 우주에 대한 꿈을 키우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우주 강연에 이어 개최되는 ‘별 관측’은 야외 캠핑장에서 가족 & 연인들이 별빛에 데이트를 즐기고, 또한 준비 된 관측 장비로 별도 보고 소원도 비는 뻔뻔(Fun Fun)함을 선사할 것이다. 

 
‘버스킹 공연’은 국립중앙과학관 일원에서 아마추어 공연팀이 벌이는 연주, 저글링, 힙합, 퍼포먼스 등 60여회에 걸친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열려 흥겨운 밤을 수놓을 예정이다.
 
‘고스트 특별전’은 관람객에게 오싹함으로 더위를 가시게 함은 물론, 유령에 대한 인간의 오해와 감성을 과학지식으로 풀어주고 체험도 할 수 있도록 꾸며진다.  

배태민 관장은 “ 무더운 여름에 시원한 과학관에서 관람, 해설, 별 강연 & 관측 등을 통해 학생, 청소년, 가족, 직장 동료 등이 과학과 문화를 누리는 즐거운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