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2 08:21 (월)
박남신 논산부시장, 손권배 공주부시장 임명
박남신 논산부시장, 손권배 공주부시장 임명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8.07.18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민선 7기 첫 인사 단행...3급 이하
조직개편 고려해 인사규모 최소화

18일 충남도 민선 7기 첫 인사 단행으로 박남신 논산부시장(왼쪽), 손권배 공주부시장(오른쪽)이 임명됐다.
18일 충남도 민선 7기 첫 인사 단행으로 박남신 논산부시장(왼쪽), 손권배 공주부시장(오른쪽)이 임명됐다.

18일 충남도가 23일자로 3급 이하 민선7기 첫 인사를 단행했다.

우선 3급(지방부이사관) 이상 고위직  인사에는 박남신 복지정책과장 승진해 논산 부시장으로 발령됐으며 공주 부시장에는 수 년간 세종시에 파견됐던 손권배 국장이 임명됐다. 또 김상기 공무원교육원장은 공로연수에 들어가며 현 박용권 공주부시장이 그 자리로 옮긴다. 

이정구 자치행정국장은 "이번 인사는 공로연수, 퇴직 등으로 인해 결원이 발생한 직렬(급에)에 대한 승진 및 전보 위주로 시행했다"며 "향후 조직개편 등을 고려해 인사규모를 최소화 했다"고 밝혔다. 인사 규모는  모두 281명으로 승진 44명(3급 1명, 4급 14명, 7급 19명, 7급 이하 10명), 직무대리 20명, 전입·전보·파견 등이 197명이다.

이번 인사의 특징은 '실국장 조직·인사 자율 운영제'가 폐지됐다는 것이다.

이 국장은 "일부 실·국장들은  탄력적인 인사 운영 등의 이유로 유지를 원하기도 했지만 인사 부서와 공무원노조 공동 설문 결과 70% 가량이 폐지를 원했다. 노조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였다"며 "(폐지로) 실국내 주무과 중심의 편향적 정원배치와 실국장 및 주무과장의 인사 권한 남용 등의 문제 발생 여지를 해소했다"고 설명했다.

또 승진 인사는 양성평등을 위한 균형인사와 업무추진실적 고성과자 위주로 이뤄졌다.

균형인사 차원에서 오지현 가족문화팀장이 4급으로 승진, 의회사무처로 발령됐으며 권영택 예산총괄팀장은 정부예산확보 및 예산편성기법 개선, 재정건전성 증대 등에 기여한 공로로 승진해 문화정책과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최정희 세정과 주무관도 재정정보공개시스템 운영으로 'UN공공행정상' 수상 공로를  인정 받아 6급으로 승진했다.

특히 이번 인사에서는 민선 7기 역점 과제인 '저출산 극복'을 위한 복지분야에 인적 보강이 이뤄졌다.

박남신 복지정책과장의 승진으로 공석이 된 자리에는 이종민 복지정책팀장이 승진 발령돼 업무의 연속성을 꾀했으며 저출산고령화대책 과장에는 복지분야 행정 경험이 풍부한 것으로 알려진 승연희 장애인복지과장이 전보 발령됐다.

이 국장은 "조직개편이 이뤄져도 업무의 연속성에 문제가 없도록 염두하고 인사를 진행했다"며 "조직개편은 올해 9월 이후에 확정될 것 같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