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3 18:24 (화)
서천군 구석구석 스탬프여행 효과, ‘기대 이상’
서천군 구석구석 스탬프여행 효과, ‘기대 이상’
  • 이정석 기자
  • 승인 2018.07.17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상반기 57명⟶올해 상반기 276명으로 거의 5배 증가
20개 관광지 중 6개 이상 방문해야…등급에 따른 상품권 지급

서천군이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도입한 ‘구석구석 스탬프여행’프로그램에 지난해 상반기에 57명이 방문했으나 올해 상반기에는 276명으로 거의 5배나 폭발적 증가세를 보였다.
서천군이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도입한 ‘구석구석 스탬프여행’프로그램에 지난해 상반기에 57명이 방문했으나 올해 상반기에는 276명으로 거의 5배에 이르는 폭발적 증가세를 보였다.

서천군이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도입한 ‘구석구석 스탬프여행’프로그램이 서천 알리기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군에 따르면 올 상반기 스탬프 여행 완주 이용객 수는 총276명으로 지난해 상반기 이용자 57명보다 219명이 늘었다. 거의 5배나 증가한 수치다. 

이런 추세라면 연말 이용객 수는 550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서천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색다른 즐길 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이용객들은 마량리 동백나무숲, 춘장대해수욕장, 국립생태원, 국립해양생물자원관, 장항스카이워크, 서천특화시장 등 서천군 관광지 총 20개소 중 6개소 이상을 답사해 스탬프를 찍어야 한다. 

스탬프 인증 등급에 따라 상품권이 차등 지급되는 방식을 도입해 관광객들의 도전을 자극하고 있다.

스탬프 인증 개수에 따라 골드(6~11곳), 플래티넘(12~17곳), 다이야(18곳 이상) 등 3개 등급으로 나눠 완주인증서 및 서천사랑상품권이 차등 지급하고 있다.

스탬프여행을 이용한 한 관광객은 “당초 계획은 10곳 정도 돌아보려 했는데 2곳만 더 방문하면 등급이 높아지니까 더 돌게 되더라”며 “그 덕분에 서천의 몰랐던 곳들도 새롭게 알게 돼 가족들과 즐거운 추억을 만들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노박래 군수는 “관광객들이 우리 지역 여행을 더욱 입체적으로 즐길 수 있도록 서천군만의 차별화 된 스탬프여행 추진 방안을 모색하고 있으니 앞으로도 많은 참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