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5 21:20 (일)
허태정, 민선7기 최우선 정책 ‘청년 일자리’
허태정, 민선7기 최우선 정책 ‘청년 일자리’
  • 박성원 기자
  • 승인 2018.07.15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희망통장 청년들과 공감토크 통해 민선7기 청년정책 비전 제시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 13일 오후 7시 시청 대강당에서 대전청년희망통장 참가자 400명과 함께 워크숍 공감토크를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 13일 오후 7시 시청 대강당에서 대전청년희망통장 참가자 400명과 함께 워크숍 공감토크를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민선7기 임기동안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다양한 청년정책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허 시장은 지난 13일 오후 7시 시청 대강당에서 대전청년희망통장 참가자 400명과 함께 진행된 워크숍 공감토크에서 이 같이 밝히며 “혁신창업 생태계를 구축하고 대덕특구와 원도심 등에 권역별로 특성화된 스타트업 2000개를 육성해 대전시를 4차 산업혁명특별시로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세종시 전입인구 40%가 대전시민인데 가장 큰 이동사유가 주택문제라고 말하며 청년 신혼부부들의 주거불안 해소를 위해 청년 신혼부부 희망주택 3000세대를 목표로 임기동안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청년들의 가장 큰 고민은 먹고 사는 문제라며 문제 해결을 위해서 정부와 시도 노력하겠지만 청년들도 시정에 적극 참여해 의견을 개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 청년참가자들로부터 다양한 청년정책에 대한 의견이 제시됐다.

공감토크에 청년패널로 참여한 최한철(37세)씨는 “주거공간 마련에 어려움이 많다”며 “주택 공급 사업이 확대됐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 다른 패널인 서동윤(20세)씨는 “청년들이 먹고사는 문제에 고민하다 보니 꿈을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며 “청년실업극복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펼쳐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이날 공감토크와 더불어 대전시가 올해 처음 시행하는 청년희망통장사업에 평균 6.3:1의 경쟁률을 뚫고 선정된 참가자를 대상으로 참가자 의무사항 등 약정서 작성을 안내하는 사업설명회도 개최됐다.

대전청년희망통장은 참여자가 매월 15만원을 저축하면 대전시가 같은 금액을 지원해줘 3년 후 이자를 포함해 1000만 원이 넘는 목돈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을 통해 대전시는 지역 내 저소득 근로청년들에게 자립심을 심어주고 안정적인 직장 생활과 더불어 청년들의 타 지역 유출 예방과 이직률을 최소화 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